산업부, '호남지역' 신재생에너지 2차 정책순회협의회
상태바
산업부, '호남지역' 신재생에너지 2차 정책순회협의회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09.3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에너지 확대과정서 환경훼손 대응책 모색 등 논의
진곡산단 소재 천우에너지의 공장 지붕에 설치된 1.2MW급 태양광발전 시설. [사진=산업부] ©AI타임스
진곡산단 소재 천우에너지의 공장 지붕에 설치된 1.2MW급 태양광발전 시설. [사진=산업부] ©AI타임스

 

(AI타임스=이혜진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전남 나주 한국전력공사에서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전남·전북지역 ‘신재생에너지 정책 순회 협의회’를 열고, 재생에너지 추진계획과 수소경제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지자체와 정책협의 등을 논의한다. 지난 6월 부산·경남 지역에 이은 두 번째 협의회다.

이 자리에서 산업부와 각 지자체는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 확대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훼손과 투자사기 등 부작용에 대한 대응책을 모색한다. 이를 위해 지난 7월 발표한 ‘재생에너지 부작용 대응방안’을 중심으로 협력하고, 한전이 광주, 전남, 전북 지역의 원활한 계통접속을 적극 지원한다.

한전은 배전선로 114회선을 신설하고 변압기 15대를 증설하는 등 현재 송배전설비 부족으로 3개 시도에서 접속대기중인 2만1000건 중 55%를 1년 이내 접속할 수 있도록 하고, 나머지 45%에 대해서도 14개의 변전소 조기건설을 통해 3년 내 해소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광주시 광산구의 우수 재생에너지 보급사례를 공유하고, 다양한 재생에너지 확산방안에 대해서도 논의될 예정이다.

광산구는 개발제한구역 등 입지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산업 단지에 입주한 기업들의 공장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 설비 보급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산업단지 전체 입주기업의 20%인 347개 기업이 6월 기준 100만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구축했다. 광산구는 향후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2분의1 이상 참여를 독려, 250MW 규모의 설비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산업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기반을 위해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에 관해 3개 시도와 협력한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재생에너지 기반의 친환경 수소생산이 목표인 ‘MW급 수전해 R&D 및 실증’ 사업을 위해 태양광 기반설비 구축과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약속한 바 있으며, 향후에도 수소산업 생태계를 위한 신규 사업을 지속 발굴할 방침이다.

김정일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광산구 사례를 통해 지역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지자체가 지역특성과 주민요구에 적합한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자체가 중심이 돼 사업모델을 발굴할 경우 정부는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지자체가 개발한 성공적 사업모델을 관계기관 등과 적극적으로 공유해 다양한 방식의 성공사례들이 확산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이용섭 시장 "AI 기반 스마트공장 예산지원 대폭 확대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