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태양광발전 보급·확대
상태바
부산시, 태양광발전 보급·확대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10.11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태양광사업 설명회
르노삼성자동차 태양광발전 26MW (사진출처 = 부산시청)
르노삼성자동차 태양광발전 26MW (사진출처 = 부산시청)

(AI타임스=이혜진 기자) 부산시가 민간부문 태양광발전 보급, 확대를 위해 설명회를 개최한다. 시는 산업단지 입주기업 등에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한국에너지공단,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민간부문 태양광발전 보급·확대를 위해 오는 14일, 18일 양일간 한국폴리텍대학 부산캠퍼스(동부산권) 및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서부산권)에서 '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원전 및 화석연료 중심에서 깨끗하고 안전한 태양광 등 클린에너지로의 전환은 이제 전 세계적으로 선택이 아니라 필수이므로 산업단지 입주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은 일조량 확보, 전력계통 연계용이, 부지확보 문제, 이격거리 규제, 주민민원 등으로부터 자유로운 장점이 있어 임야 등 설치 가능 유휴부지가 부족한 부산의 환경에 적합한 사업이다.

설명회는 △한국에너지공단의 ‘정부 재생에너지 정책 및 도시형 태양광발전사업 안내’ △부산경제진흥원의 ‘시 클린에너지 정책 및 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 안내’ △㈜KCC의 ‘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 비즈(BIZ) 모델 안내’ 등의 설명과 산업단지 태양광사업에 대한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산단 내 입주기업이 1MW의 지붕태양광사업에 참여하면 자체 추친형은 약 1억7000만원·년, 지붕 임대형은 약 3000만원·년, 협동조합형(10%출자)은 약 8000먼원·년의 영업활동 외 추가 수익이 발생하므로 기업 경영개선에도 도움이 된다.

현재 부산에 조성된 24개 산업단지 중 부산경제진흥원이 관리 중인 18개 단지를 우선 추진하며, 2022년까지 102MW 설치를 목표로 추진한 후 사업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산업단지 태양광 보급·확대로 부산시 정책방향인 클린에너지 전력자립률 확대, 온실가스 배출 감소로 기후변화 대응과 태양광 관련 산업의 활성화로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이용섭 시장 "AI 기반 스마트공장 예산지원 대폭 확대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