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개막
상태바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개막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10.2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정부, 국제기구, 산업계 에너지 분야 리더들 한자리에
한국형 에너지전환 2주년 경험과 성과 전 세계에 전파
2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개막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2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개막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AI타임스=이혜진 기자) 재생에너지 국제컨퍼런스가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3일(수) 코엑스에서 재생에너지 분야 국제 컨퍼런스인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개막식을 REN21, 서울시와 공동으로 개최하였다.

세계재생에너지총회는 2년 주기로 개최되는 최대 규모의 민간 재생에너지 컨퍼런스로, 금번 총회에는 전세계 108개국, 3,500여명이 참여하며, 특히, 중국, 미국, 독일 등 59개국 정부인사, IRENA 등 19개 국제기구, 세계 28개 도시의 대표, 다수 국내외 기업이 참석하여 세계 기후위기 대응과 재생에너지 확대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를 가진다.

성윤모 장관은 개막식 환영사를 통해 “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전환은 전세계적인 혁신적 트렌드”라고 강조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재생에너지의 세 가지 혁신’에 대해서 언급하였다.

첫 번째는 ‘기술의 혁신’으로, ICT 기반의 스마트그리드, 에너지저장, 재생에너지와 수소의 융합 등 재생에너지 분야 기술혁신이 에너지 패러다임을 ‘유한한 부존자원’에서 ‘지속가능한 기술자원’으로 변화시키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두 번째는 ‘시장의 혁신’으로, 공급자와 수요자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공급자 중심에서 기업‧소비자가 주도하는 시장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세 번째는 ‘주체의 혁신’으로, 재생에너지 확산에 지역 사회, 주민의 참여가 필수적임을 강조하고, 역대 최초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공동 개최하게 된 금번 총회의 의의를 설명하였다.

공동 주최기관인 서울시 박원순 시장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도시들이 각 나라의 재생에너지 전환을 선도해 나가자”고 제안하며, 서울시는 에너지 수요 감축과 재생에너지 생산으로 ‘원전 하나’ 만큼의 에너지를 줄여나가는 ‘원전 하나 줄이기’ 정책을 ’12년부터 추진해오고 있으며, 서울을 ‘에너지 소비도시’에서 ‘에너지 생산도시’로 전환하기 위해 ‘22년까지 태양광을 통해 발전(發電)하고 태양광 산업이 발전(發展)하는 세계 최고 “태양의 도시, 서울”로 탈바꿈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REN21(신재생에너지정책국제단체) Arthourous Zervos 의장은 축사에서 “전세계적으로 에너지 시스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은 논쟁의 여지가 없다“고 언급하고, “특히 아시아 ‧ 태평양 지역은 세계 인구의 50% 이상이 거주하고, 에너지의 39%를 소비하며, 온실가스 배출의 45%를 차지하는 등 재생에너지와 에너지 효율에 대한 잠재력이 매우 커, 금번 한국에서 개최되는 KIREC의 의의가 더 크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REN 21은 KIREC Seoul 2019에 대한 주요 기여로서 ADB(Asia Development Bank, 아시아개발은행) 및 UNESCAP(United Nations Economic and Social Commission for Asia and the Pacific, 아시아 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과 공동으로 ’2019 아시아 태평양 현황 보고서‘를 출간하였다고 밝혔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