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휴부지 등 국토 공간 활용 태양광 나선 공기업과 민간기업
상태바
유휴부지 등 국토 공간 활용 태양광 나선 공기업과 민간기업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10.2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공사 유휴부지 활용 태양광 사업
옥상, 주차장 및 고속도로 성토부 등 국토의 효율적 활용 가능
한국서부발전 김순교 사업본부장(앞줄 왼쪽 4번째)이 한국전력 김종수 경기본부장(앞줄 왼쪽 3번째)과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추진 협약’ 체결(2019.8.30)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 김순교 사업본부장(앞줄 왼쪽 4번째)이 한국전력 김종수 경기본부장(앞줄 왼쪽 3번째)과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추진 협약’ 체결(2019.8.30)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 한국서부발전)

(AI타임스=이혜진 기자) 국토의 70%가 임야인 국내에서 신재생사업 개발의 제약이 되는 입지문제를 해결하고 다양한 사업모델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유휴부지를 활용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중 첫 번째 사업은 2019년 4월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에서 공모한 10㎿ 규모의 태양광 발전사업으로 도로공사의 건물옥상과 주차장, 고속도로 성토부 등 활용도가 떨어지는 유휴부지를 100% 활용함으로써 환경훼손은 최소화하고 국토 공간의 효율적 활용은 극대화하여 사업을 추진한 것이다. 

또 서부발전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44억원의 자본금을 출자, 도로설계 전문기업인 삼보기술단과 SPC를 설립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앞으로 SPC의 운영을 통해 매년 3억9000만원의 수익창출과 민간일자리 95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 다른 사업은 ‘기아자동차 유휴부지 40㎿ 태양광 발전사업’으로서 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 인근에 소재하고 있어 전력계통 접속이 용이하고 서부발전의 우수한 기술인력 활용도 가능해 앞으로 운영될 태양광 발전소의 유지·보수에도 강점을 가지게 될 사업이다.

한국전력공사 경기본부는 서부발전은 지난 8월 ‘경기권 내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기아자동차 유휴부지 40㎿ 태양광 발전사업과 경기도 내에서 추진될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업 등은 국가 재생에너지 3020정책에 부응 하는 한편, 경기지역 주민 등 태양광발전소 주변지역 사회와 상생협력도 강화해 기여할것으로 전망된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