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방송·미디어 미래 청사진…5G AI로 연다
상태바
ETRI, 방송·미디어 미래 청사진…5G AI로 연다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11.0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세계 최고 수준 방송미디어 기술 소개 테크데이 개최
ETRI 연구진이 5G연동 방송서비스 기술 시연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출처 = ETRI)
ETRI 연구진이 5G연동 방송서비스 기술 시연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출처 = ETRI)

(AI타임스=이혜진 기자) ETRI가 5G와 인공지능 등을 융합한 방송 미디어 미래 청사진을 제시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6일 ETRI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에서 2019 미디어연구본부 '테크데이'를 개최, 미래 방송·미디어서비스를 선도할 14개의 핵심 기술을 선보였다고 발표했다.

ETRI는 '미래사회를 만들어가는 국가 지능화 종합 연구기관' 비전 아래 미디어 서비스를 위한 핵심 기술을 공개, 기술 공유와 협력의 장을 마련하고 우리나라 미디어 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연구진이 이번에 선뵈는 미디어 기술은 ▲5G연동 방송서비스 기술 ▲디지털 시네마 오디오 기술 ▲UWV 실황중계기술 ▲인터랙티브 미디어 창작 기술 ▲테이블탑형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기술 등이다. 

ATSC 3.0 기반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 기술은 고정 UHD 및 이동 HD서비스를 계층분할다중화(LDM)와 스케일러블 영상압축(SHVC) 기술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송수신하는 기술이다.

ATSC 3.0 공시청 시스템은 ATSC 3.0을 지원하는 공시청용 UHD 신호처리기와 시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지역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딥러닝 기반 비디오 압축 노이즈 제거 기술은 VVC로 압축한 UHD 비디오의 압축 노이즈를 딥뉴럴네트워크를 통해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기술이다. 

디지털 시네마 및 모바일 오디오 기술은 30.2채널의 디지털 시네마를 위한 고현장감 다채널 오디오 재현기술과 객체기반 오디오, 바이노럴 오디오 재현기술이다.

UWV 실황중계 기술은 고화질 및 고현장감 파노라마 영상을 실시간으로 생성, 중계 및 재생하는 기술이다. 실시간 8K VR 동영상 생성 기술은 여러 4K급 동영상으로부터 8K급 360VR영상을 실시간으로 생성한다. 

인터랙티브 미디어 창작 기술은 기존 영화나 방송 영상 콘텐츠를 분할, 태킹 및 검색하는 기술을 이용해 시나리오에 따라 인터랙티브 미디어를 창작할 수 있다. 인터넷오브미디어 기술은 미디어를 수집, 분석하여 유해성과 불법성을 제거하고 사용자 프라이버시를 제공해 건전한 미디어 소비환경을 조성하는 기술이다. 

테이블탑형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는 수평 360도, 수직 20도 전 방향에서 5인치 급 풀컬러 동영상/정지영상 홀로그램을 테이블탑 형태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로 재현한다.

아울러, 리소그래피 기반 광시야각 초고해상도 홀로그램은 초고해상도 홀로그램을 생성하고 리소그래피 기술을 이용해 기록한 뒤, LED 광원을 통해 광시야각 운동시차를 확인할 수 있다. 

전문가 강연도 펼쳐졌다. SK미디어랩 이상범 상무는 'AI와 미디어 서비스 전략'을 발표했다. 카카오 AI플랫폼실 김병학 부사장은 '카카오의 AI', 삼성전자 송재연 수석이 '5G와 미디어'란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이현우 ETRI 미디어연구본부장은 "미디어연구본부는‘시공간 제약을 뛰어 넘어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허무는 초실감 서비스 실현’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ICT와 접목한 통신미디어 기술 연구로 국민 삶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향상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SK텔레콤-광주광역시, 지능형전력망으로 ‘에너지 프로슈머’ 시대 선도
  • 김경수 지사 "재생에너지 확대는 세계적으로 거스를 수 없는 원칙"
  • 염태영, "자립형 신재생 에너지 전환...이뤄야"
  • 유휴부지 등 국토 공간 활용 태양광 나선 공기업과 민간기업
  • 한·중, 전력망·LNG·재생에너지 분야 협력 강화 모색
  •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