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원전과 신재생에너지 공존해야"
상태바
정재훈 "원전과 신재생에너지 공존해야"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11.0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사진출처 = 한수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사진출처 = 한수원)

(AI타임스=이혜진 기자) ‘제7회 동아시아 원자력포럼’이 6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개회사에서 “안전한 원전이 신재생에너지와 공존하면서 인류에 공헌해야 한다”며 “원전과 신재생에너지가 공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에너지전환 시대에 원자력이 안정적인 기저전원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는 날씨에 따라 발전량이 들쭉날쭉하기 때문에 기저전원이 되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는 “원자력포럼이 좀 더 큰 원자력 민간 협의체가 되기 위해서는 동아시아 4개국 외 더 많은 국가가 포럼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포럼에는 일본원자력산업협회 등 각국 협회와 함께 한수원, 중국 국가전력투자공사, 일본 도쿄전력, 대만 대만전력공사 등 동아시아 4개국 원자력 전문가 150여 명이 참석했다. 7일부터 이틀간 한수원과 한전KPS,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등을 둘러볼 계획이다.

한편 한국 중국 일본 대만 등 4개국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원자력 안전 대책에 관한 정보를 나누기 위해 동아시아 원자력포럼을 매년 열고 있다. 내년에는 일본에서 열린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