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로봇, 뉴욕 시내 활보…공식 경고 받아
상태바
택배 로봇, 뉴욕 시내 활보…공식 경고 받아
  • 박혜섭 기자
  • 승인 2019.11.2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시청, 페덱스에 정식 항의
단 하루에 뉴욕시를 헤집어 놓은 페덱스사 배달 로봇. (사진=Union Leader 제공). ©AI타임스
단 하루에 뉴욕시를 헤집어 놓은 페덱스사 배달 로봇. (사진=Union Leader 제공). ©AI타임스

 

(AI타임스=박혜섭 기자) 최근 뉴욕시를 활보하며 SNS상에서 큰 화제를 몰고 다닌 미국 택배 업체 페덱스(FedEX)사의 인공지능 배달 로봇에게 뉴욕시가 지난 26일 공식 서한을 보냈다.

“귀사는 즉시 시내에서 로봇 운영을 중단하고 더 이상 시내를 혼잡하게 만들지 말아 달라”고 엄중 경고를 내린 것.

‘SameDay Bot’ 이라는 이름의 로봇은 페덱스사에서 개발 후 첫 테스트를 하기 위해 뉴욕시내에 등장했다. 사람 대신 택배 박스를 배달하기에는 작은 크기지만, 길 찾기 기능과 장애물 인식 등의 AI 기능이 탑재 돼 혼자서도 얼마든지 뉴욕 거리를 돌아다닐 수 있었다.

맨해튼 거리에 등장과 동시에 카메라 세례를 받으며 곧바로 온라인까지 점령한 ‘SameDay Bot’은 인간들의 환호성과 야유를 동시에 받았다. 교통정체가 극심한 뉴욕 거리에 로봇이 나타나자 교통이 더욱 혼잡해졌기 때문이다.

빌 드 빌라시오 뉴욕시장은 시민들에게 “이번 일은 페덱스사가 사전 허가 신청 없이 벌인 일이므로 즉시 조치에 들어갔다”고 본인 SNS에 알렸다. 또한 “이후에도 이처럼 뉴욕시를 혼란스럽게 하는 일이 없도록 페덱스사에게 약속을 받아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이온 (Aeon), 오카도 로봇 자동화 식료품 배송 시스템 구축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