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이사회 현장 점검, 동절기 미세먼지 감축 방안 토론
상태바
동서발전 이사회 현장 점검, 동절기 미세먼지 감축 방안 토론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1.30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 이사진 및 관계자들이 일산화력본부 내 신규 탈질설비 설치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제공=동서발전) ©AI타임스
한국동서발전 이사진 및 관계자들이 일산화력본부 내 신규 탈질설비 설치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제공=동서발전)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29일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일산화력본부에서 비상임이사를 포함한 이사진들이 참석한 이사회에서 동절기 대비 미세먼지 대응 방안과 환경경영 추진 전략에 대해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서 비상임이사들은 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 저감 관련 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이행을 주문했다. 또한, 미세먼지 정책 시행에 따른 석탄화력 가동정지 및 발전출력 감소 시 설비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해 동계 전력수급 안정화에도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저황탄 사용 확대와 중유화력의 저황유로의 전환(황함량 2.59%→0.3%) 등 친환경 연료 사용에도 적극 앞장서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2015년 대비 2019년 미세먼지 발생량을 47% 감축(3만 5610톤→1만 8992톤)할 전망이다.

양승주 이사회 의장은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따른 발전운영방법 개선 뿐 아니라 옥내 저탄장 적기 준공과 석탄화력 발전소의 환경설비 보강 계획의 조기시행, 복합화력 환경성 개선공사의 안전한 준공 등 미세먼지 저감에 적극 투자하고 신재생에너지 등 미래에너지에 대한 확대를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이용섭 시장 "AI 기반 스마트공장 예산지원 대폭 확대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