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방사포 도발' ... 美 대북 감시 강화 U-2S 정찰기 비행
상태바
北 '방사포 도발' ... 美 대북 감시 강화 U-2S 정찰기 비행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2.01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S 드래곤 레이디 (사진 제공=미 공군) ©AI타임스
U-2S 드래곤 레이디 (사진 제공=미 공군)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미군 정찰기가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지 이틀이 지나 또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다.최근 나흘 동안 종류를 달리하는 4가지 미 핵심 정찰기를 한반도 상공에 잇따라 출격시키면서 북한을 감시하고 경고 메시지도 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1일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전날(11월 30일) 주한미군의 U-2S 1대가 한반도 5만 피트(15.24㎞) 상공을 비행했다. 경기도 오산의 미 공군기지를 출발해 수도권과 강원도 등 중부 지역을 동서로 가로지르고 귀환하는 경로였다. 휴전선 쪽으로 올라가서 북한의 동향을 훑었다는 의미다.

군 안팎에선 U-2S의 등장을 통해 미국이 대북 경고 메시지의 수위를 끌어올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연이어 핵심 정찰기의 활동을 의도적으로 노출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U-2S는 지난달 27일 RC-135V(리벳 조인트), 다음날(28일) E-8C 조인트스타스(JSTARS)와 EP-3E 정찰기가 등장한 데 이어 이뤄졌다. 방사포 시험발사 이후 U-2S가 등장했다는 점에서 미국이 북한의 또 다른 군사적 '특이 동향'을 감지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고고도 정찰기인 U-2S는 5만~7만ft(15.2~21.3㎞) 고도에서 고해상도 영상장비를 통해 100~200㎞ 떨어져 있는 지역의 사진을 찍고, 지름 10㎝ 크기의 물체를 식별할 수 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휴전선 인근에서 최대 7~8시간씩 비행하면서 이 같은 성능을 발휘하곤 했다.

EP-3E는 전파 정보(엘린트) 수집에 특화된 정찰기로 미사일 발사 전후 방출되는 전자신호와 핵실험 때의 전자기 방사선 신호를 포착한다. 또 동체 앞부분 밑에 길이 7.2m의 고성능 감시레이더로 250㎞ 밖의 지상 표적을 감시할 수 있는 JSTARS는 최대 10시간가량 비행하면서 지상 표적 600여 개를 동시에 추적할 수 있다. 이번 비행은 북한의 추가 도발 동향을 살피기 위한 것으로 한반도 정찰과 대북 감시를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분석된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이온 (Aeon), 오카도 로봇 자동화 식료품 배송 시스템 구축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