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재탄생 된 구글 아트 앱…기술혁신과 재미 더해
상태바
AI로 재탄생 된 구글 아트 앱…기술혁신과 재미 더해
  • 박혜섭 기자
  • 승인 2019.12.02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쇼 사진을 이용한 런웨이 팔레트
무용수와 협업해 만든 리빙 아카이브
구글 런웨이 팔레트 메인 화면. (사진=구글 제공). ©AI타임스
구글 런웨이 팔레트 메인 화면. (사진=구글 제공). ©AI타임스

 

(AI타임스=박혜섭 기자) 구글이 최근 AI 알고리즘을 접목시켜 기존에 있던 앱을 새롭게 선보였다.

2011년 런칭한 구글 아츠&컬처(Google Arts&Culture) 앱 안에 패션분야 관련 런웨이 팔레트(Runway Pallette)와 무용분야 리빙 아카이브(Living Archive)를 개발한 것.

먼저 런웨이 팔레트를 만들기 위해 구글은 패션정보 매체 비즈니스 오브 패션(Business of Fashion, BOF)으로부터 약 140,000장의 패션쇼 사진을 제공 받았다. 그런 다음 AI 알고리즘을 이용, 사진을 1,000가지 이상의 스타일과 색상별로 나누어 하나의 거대 팔레트로 만들었다.

스마트폰 앱 혹은 인터넷 홈페이지로 접속하면 메인에 형형색색의 모자이크 그림이 나온다. 그림을 3D로 설정 할 수도 있고 확대하거나 축소도 가능하다. 아무 색상에 마우스를 대고 클릭하면 곧바로 AI가 분류해 놓은 대로 의상이 소개된다. 브랜드, 날짜, 패션쇼 장소 등의 정보도 볼 수 있다.

런웨이 팔레트 메인에서 아무 색을 클릭하면 그와 매칭되는 패션의상을 볼 수 있다. (사진=구글 제공). ©AI타임스
런웨이 팔레트 메인에서 아무 색을 클릭하면 그와 매칭되는 패션의상을 볼 수 있다. (사진=구글 제공). ©AI타임스

 

또한, 자신의 의상을 직접 찍어 업로드 하면 AI가 그 스타일에 매칭되는 패션쇼 사진을 제공한다.

두번째 앱 리빙 아카이브는 영국출신의 세계적 현대무용가 웨인 맥그레거(Wayne McGregor)와 협업해 개발했다.

25년 경력의 맥그레거에게 영감을 얻은 구글은 AI를 활용해 그의 동작을 약 5십만개로 매핑해 나누었다. 그렇게 나눈 동작을 앱에 적용해 유저들이 게임을 하듯 동작을 따라할 수 있도록 재미를 더했다.

리빙 아카이브 유저가 직접 자신의 동작을 촬영하는 모습. 어떤 동작을 해도 아카이브 속 AI가 인식 해준다. (사진=구글 제공). ©AI타임스
리빙 아카이브 유저가 직접 자신의 동작을 촬영하는 모습. 어떤 동작을 해도 아카이브 속 AI가 인식 해준다. (사진=구글 제공). ©AI타임스

 

맥그레거는 “AI가 그동안 내가 춰 온 동작을 세분화 해 50만개로 나눈다는 것은 흥미로웠다”며 “이같은 첨단기술과의 작업으로 내가 해 온 것들이 묻히지 않는다는 점이 기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
  • 이온 (Aeon), 오카도 로봇 자동화 식료품 배송 시스템 구축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