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곽정은 "악플은 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더라"
상태바
'사람이 좋다' 곽정은 "악플은 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더라"
  • 서혜윤 기자
  • 승인 2019.12.03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MBC

(AI타임스=서혜윤 기자) 곽정은이 일상을 공개했다.

3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13년차 잡지사 기자에서 ‘마녀사냥’ ‘연애의 참견 시즌2’ 등 성공적 방송인 겸 작가로 전향한 곽정은의 일상이 공개됐다.

곽정은은 13년간의 잡지 기자 생활을 정리하고, 작가·방송인·강연자로 활약하며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이날 그는 잡지사에 입사했던 커리어를 회상했다.

곽정은은 자신이 가장 불안정했던 시절, 선택했던 것이 결혼이었음을 고백했다. 그는 "이혼으로 넘어졌으면 일어서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곽정은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강연을 통해서도 “29살, 30살이 넘어가면서 아, 결혼을 해야겠다고 싶었다. 노처녀가 될 수는 없다는 생각에 2주 만에 사랑을 약속한 남자와 결혼했다”라며 이후 이혼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곽정은은 “세상에 버려진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러나 내 인생에 벌어진 일에 대해 부끄러워하지 말자고 생각했다. 제 인생의 눈을 제대로 열어버리게 만든 경험으로 남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곽정은은 20대들에게 해주고 싶은 연애 조언을 덧붙였다. 그는 “연애가 너무 당신 스스로를 쥐고 흔들게 하지 마라. 타인은 지옥이다, 라는 말이 있잖냐.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 내 세계가 확장되는 경험은 연애의 장점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곽정은은 악플에 대해 "악플은 사실 대중에게 노출되어서 자신의 메시지든 자신의 모습이든 보여지는 역할을 택한 사람이라면 악플은 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더라. 아주 극소수 사람들이 너무 많은 댓글을 쓴다"고 밝혔다.

이어 "'부드럽게 말하지 그래', '이혼 같은 걸 하지 말아야지'는 개인적인 공격이 아니라 곽정은으로 대표되는 어떤 여성에게 가해지는 폭력적인 멘트들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그런 것들이 두렵지 않고, '아 또 그런 시각'이라고 생각하면 사실 그런 것이 나를 막지 못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이온 (Aeon), 오카도 로봇 자동화 식료품 배송 시스템 구축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