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 지능 AI수확 로봇, 사가현 사가시에 진출
상태바
인공 지능 AI수확 로봇, 사가현 사가시에 진출
  • 입력 2019-12-0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채소를 자동으로 수확하는 로봇 (사진=일본 사가 TV 캡쳐)©AI타임스
▲ 채소를 자동으로 수확하는 로봇 (사진=일본 사가 TV 캡쳐)©AI타임스

(AI타임스=윤광제 기자) 채소를 자동으로 수확하는 로봇을 개발해 대여하고 있는 카나가와 현의 기업이 가시마시에 이어 사가현 사가시에도 진출했다.

이번 로봇의 도입으로 고령화와 일손 부족이 과제가 되고 있는 일본의 농업 현장에서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사가 시와 진출 협정을 맺은 것은 카나가와 현 카마쿠라시 벤처 기업 ‘inaho(이하 이나호)’이다.

이나호 社는 인공 지능 AI로 하우스 내 채소 수확 시기를 판단하고 실제 수확하는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1월에 가고시마시에도 진출했고, 9월부터 아스파라거스를 수확하는 로봇의 대여를 하고 있다.

이나호 社 히시키 유타카 대표는 “사가시는 아스파라거스 농가가 많은 지역이라 우리에게 매우 매력적인 도시”라며 “로봇을 제공함으로써 육체적 부담을 줄이거나 생산 면적을 늘려 농가의 소득을 증대시킬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만, 대여비는 로봇이 수확량의 15%로 결정돼 있어 생산량에 따라서 대여 비용은 변동된다. 사가 시는 내년 2월부터 임대를 예정하고 있어 현 내에서는 약 100명의 생산자가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윤광제 기자
윤광제 기자 captainyun@naver.com 다른기사 보기
기자 프로필
윤광제 기자
윤광제 기자 captainyun@naver.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