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화 계약에 얼굴 인증 의무화
상태바
중국, 전화 계약에 얼굴 인증 의무화
  • 윤광제 기자
  • 승인 2019.12.0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체 인증 데이터 누출 및 매각 등 사생활 침해 우려도
▲중국 허난 성 정저우의 지하철 역에서 얼굴 인증을 사용한 자동 화장지 배포 기기 앞에 서는 여자. 사용자를 확인하는 스크린이 보인다 ©AI타임스
▲중국 허난 성 정저우의 지하철 역에서 얼굴 인증을 사용한 자동 화장지 배포 기기 앞에 여자가 서 있다. ©AI타임스

(AI타임스=윤광제 기자) 중국 당국은 최근 통신 사업자에 대한 직판점에서 새 전화번호를 계약하는 고객을 등록할 때 이용자의 얼굴 인증 데이터를 수집하도록 의무화했다고 공업 정보부가 밝혔다.

중국 정부는 현재 사이버 공간에서의 강력한 통제를 추진하고 있다.

공업 정보부는 올해 9월 ‘국민의 온라인상 정당한 권리와 이익 보호’를 명목으로 한 통지에서 실명 등록을 강화하는 규칙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통신 사업자는 “새로운 전화 번호를 취득하는 고객의 신원 확인에 ‘인공 지능(AI)등의 기술 수단’을 이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2013년에 이미 신분증과 새로운 전화번호를 연계함으로써 전화 이용자에게 실명 등록을 하려고 압력을 넣었고, 그 당시 정책이 기술 발전과 더불어 얼굴 인증 기술을 AI에 적극 활용하기에 이르렀다.

AI의 얼굴 인증 기술은 슈퍼마켓 계산부터 감시 카메라에 이르기까지 중국 전역 모든 곳에서 이용되고 있다. 연구자들은 얼굴 인증 데이터 수집에 얽힌 개인정보 노출 위험을 경고하고 있지만 중국 소비자 사이에서는 거부감이 없다.

다만 새 핸드폰 번호 취득 시 얼굴 인증 의무화에 대해 중국의 소셜 미디어 이용자에게서는 지지를 받고 있지만 생체 인증 데이터가 누출하거나 매각될 가능성이 있는 것은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