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부산 신항 100MW급 태양광발전 사업설명회 개최
상태바
남부발전, 부산 신항 100MW급 태양광발전 사업설명회 개최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2.0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신항 1단계 웅동단지 태양광 조감도 (사진 제공=한국남부발전) ©AI타임스
부산 신항 1단계 웅동단지 태양광 조감도 (사진 제공=한국남부발전)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남부발전은 최근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에서 입주업체 27개사를 대상으로 '부산 신항 태양광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설명회는 항만공사와 지난 10월 체결한 '부산 신항 태양광 발전사업 협약'의 후속조치로, 신항 입주업체들과 태양광 사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남부발전은 사업설명회에서 입주업체들에게 태양광 설비의 안정적인 시공방안과 지급 임대료 수준, 발전수익공유 방안 및 최적의 설비 운영방안을 제시하고 사업 참가를 위한 상담을 진행했다.

앞으로 남부발전은 1단계로 내년 6월 웅동배후단지에 30M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우선 착공하고, 단계별로 잔여 웅동단지와 북·남·서 컨테이너 단지로 확대해 100MW급 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남부발전은 이달 중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2월 중 인허가에 착수할 방침이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물류창고 지붕을 활용한 대규모 태양광사업 개발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입주업체의 부가수익 창출을 통한 성공적인 지역상생 동반성장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2022년까지 총 100MW급의 세계 최대 규모 '그린포트(Green Port)'로 구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이온 (Aeon), 오카도 로봇 자동화 식료품 배송 시스템 구축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