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49일 만에 간부들과 군마 타고 백두산 등정
상태바
김정은 49일 만에 간부들과 군마 타고 백두산 등정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2.0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마를 타고 백두산 등정을 하는 모습. 오른쪽은 부인인 리설주.(사진=조선중앙통신) ©AI타임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마를 타고 백두산 등정을 하는 모습. 오른쪽은 부인인 리설주.(사진=조선중앙통신)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노동신문은 4일 “김정은 동지께서 백두산지구 혁명 전적지들을 돌아보시였다”며 “지휘성원들과 함께 군마를 타시고 백두대지를 힘차게 달리시며 백두광야에 뜨거운 선혈을 뿌려 조선혁명사의 첫 페이지를 장엄히 아로새겨온 빨치산의 피어린 역사를 뜨겁게 안아보시였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말을 타고 백두산에 오른 것은 지난 10월16일(보도기준) 이후 49일만이다. 당시 신문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현송월 당 부부장 등이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는 부인 리설주가 동행했다.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함께 박정천 군참모총장 육군대장을 비롯해 군종사령과 군단장 등 군 간부들도 함께했다.

신문은 백두산 일대를 시찰하는 김 위원장 모습을 사진으로 보도했다. 리설주가 말을 타고 김 위원장의 뒤를 따르는 모습과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천지를 감상하는 모습, 리설주가 김 위원장의 등을 짚고 개울가를 건너는 모습 등도 있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혁명의 시련을 겪어보지 못한 새 세대들이 주력으로 등장하고 세계정치구도와 사회계급관계에서 새로운 문제들이 제기되고 있으며 우리 당의 사상진지, 혁명진지, 계급진지를 허물어보려는 제국주의자들과 계급적 원수들의 책동이 날로 더욱 우심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때일수록 우리는 언제나 백두의 공격사상으로 살며 투쟁하여야 한다”며 “백두의 혁명전통에 관통되여 있는 위대한 사상과 정신으로 튼튼히 무장하는 것은 혁명의 대를 이어놓는 중요하고도 사활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김 위원장이 청봉숙영지, 건창숙영지, 리명수구, 백두산밀영, 무두봉밀영, 간백산밀영, 대각봉밀영을 비롯한 삼지연군 안의 혁명 전적지, 사적지들과 답사숙영소들, 무포숙영지와 대홍단혁명전적지를 둘러봤다고 전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 해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 MOU 체결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