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차세대 AI 시장 공략 ... AI 업무 43%가 엣지 기술로 처리
상태바
인텔, 차세대 AI 시장 공략 ... AI 업무 43%가 엣지 기술로 처리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2.0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사장이 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코리아 엣지 AI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인텔코리아) ©AI타임스
권명숙 인텔코리아 사장이 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코리아 엣지 AI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인텔코리아)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인텔코리아는 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코리아 엣지 AI 포럼’을 개최하며 인텔이 향후 인공지능(AI) 시장에서 엣지 AI가 주류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엣지 AI는 클라우드와 같은 중앙서버가 아닌 네트워크 가장자리에 있는 디바이스에서 정보를 처리하는 기술을 말한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2023년에는 AI 업무의 43%가 엣지 AI로 처리될 것”이라며 “자체적으로 AI 업무를 수행하는 디바이스 또한 올해 대비 15배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AI 시장의 주안점은 데이터센터에서 AI가 어떻게 집중적으로 학습되고 추론을 수행하느냐였다”며 “이제는 AI가 분산된 기기에서 학습과 추론이 일어날 것이라는 게 핵심”이라고 분석했다

인텔은 엣지 AI의 중요성을 설명하며, 이를 적용할 수 있는 산업군으로 스마트시티, 게이밍, 교통 등 8가지를 제시했다. 권 사장은 “(학습 및 추론이) 기존의 집중형에서 분산형으로 내려오는 흐름에서, 인텔은 기존 프로세서만으로는 (새로운 산업에) 대응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인텔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3세대 인텔 모비디우스 VPU(비전처리장치)를 소개했다.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모비디우스 VPU는 전력 소모 없이 기존 제품보다 10배 이상 효율성을 높였다. 2세대와 달리 독립적 SoC(시스템온칩)로 사용 가능하고 독립형 스마트 카메라, 드론 등에 적용될 수 있다.

권 사장은 “인텔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을 포함한 솔루션 파트너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며 “협력 모델을 통해 고객이 AI 기반 제품을 개발하고, 제품을 시장에 선보이기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전남 신재생에너지산업 도약의 날개 달다
  • 효성, 한전과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 해줌, 충북 진천에 8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이온 (Aeon), 오카도 로봇 자동화 식료품 배송 시스템 구축
  • Gwangju signe des accords d'investissement avec 10 entreprises
  • 충남도, 당진시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혁신벨트’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