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9개월째 '경기부진' ... 전체 수출 감소
상태바
KDI, 9개월째 '경기부진' ... 전체 수출 감소
  • 입력 2019-12-08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shutterstock) ©AI타임스
(사진 출처=shutterstock)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한국개발연구원(KDI)는 9개월째 '경기 부진' 진단을 내렸다. 3달간 전년비 0%대의 낮은 증가율을 보였던 전산업 생산이 10월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수출은 11월까지 현저한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11월 수출 금액은 전년 동월 대비 14.3% 줄어든 441억달러였다. 수출은 2017~2018년 증가추세에서 2019년 감소세로 전환했지만, 그중에서도 감소율이 14%를 넘은 건 이례적이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와 석유류, 선박 등 주력 품목을 중심으로 감소세가 계속됐다. 반도체, 석유제품, 선박의 11월 전년비 수출금액 감소율은 각각 30.8%, 11.9%, 62.1%다. 수출은 지난해 12월 이후 12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수출 감소로 생산도 덩달아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10월 전산업 생산지수는 전년에 비해 0.5% 감소해 4개월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고꾸라졌다. 광공업의 경우 반도체 생산이 증가했지만 자동차·전자부품이 감소했다. 이에 따라 광공업 전체 생산의 전년비 증가율은 한달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전환해 -2.5%를 보였다.

반도체 제조용 장비 수입액은 전월에도 31.0%나 떨어져 큰 우려를 샀는데 10월에는 이보다 더 가파르게 52.3% 감소했다.

건설투자는 건축부문 부진으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토목부문은 증가폭이 확대됐지만 주택 부문이 큰 폭의 감소세를 지속했다. 이에 따라 10월 건설기성(불변)은 전년 동월 대비 4.3% 감소헀다. 선행지표인 건설수주(경상)는 신안산선 복선전철사업 등 일시적 요인으로 전월에 이어 33.3%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전월 98.6보다 높은 100.9를 기록해 7개월만에 100을 넘겼다.

현재 경기 흐름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월 기준 전월보다 소폭 떨어진 99.4를 보였으나, 미래 경기 흐름을 보여주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 98.5보다 소폭 오른 98.7로 나타났다.

KDI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와 경제심리지수는 소폭 개선되어 경기 부진이 심화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대외 수요 부진에 따라 수출이 큰 폭의 감소세를 지속하면서 제조업을 중심으로 산업생산은 위축된 모습"이라고 밝혔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DNA 우수기업] 〈4〉신테카바이오...AI로 합성신약과 바이오 신약 개발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DNA 우수기업] 〈2〉알서포트...원격지원 SW로 비대면 업무 보조
  • [DNA 우수기업] 〈5〉스트라드비젼...자율주행 비젼분야 글로벌 리더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