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연구원(KERI) 광주분원 2020년 6월 완공
상태바
한국전기연구원(KERI) 광주분원 2020년 6월 완공
  • 입력 2019-12-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조감도. (사진 제공=한국전기연구원) ©AI타임스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 조감도. (사진 제공=한국전기연구원)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2020년 6월 완공 예정인 한국전기연구원(KERI·원장 최규하) 광주분원은 광주를 비롯한 호남권 대용량 신재생에너지 전력변환 및 분산전력 시스템 분야 관련 산업 육성에 중추적 역할을 맡는다. KERI는 10일 광주분원 부지인 광주광역시 남구 압촌동(도시첨단산업단지 A1-1블럭)에서 상량식을 갖는다.

이날 행사에는 장병완 국회의원(광주 동남갑),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동찬 광주광역시의회 의장, 장세창 한국전기산업진흥회장,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다.

KERI 최규하 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국내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KERI의 광주분원이 완공되면, 한국전력 등 인근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호남지역이 대한민국 전력산업 발전에 중심적 역할을 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병완 의원은 “광주·전남 지역이 신재생에너지 선도 도시로 거듭나 지역 주력산업의 축적된 역량과 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KERI 광주분원은 광주시의 핵심 산업인 스마트그리드 산업육성을 위한 분산전력 및 전력변환 시스템 기술 개발, 신재생에너지 관련 시험인증 업무를 집중 담당하기 위해 총 3만평 규모의 부지로 2020년 6월 남구 압촌동 도시첨단산업단지에 들어선다.

전력기기에 대한 국제공인 시험인증 기관인 KERI의 시험설비도 들어설 예정이다. ESS 시험동, 태양광성능시험동, 대용량 전력저장용 레독스흐름전지(RFB) 시험인증센터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한 시험인프라 구축을 통해 에너지밸리 기업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인증시험을 받고 수출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한편, KERI는 선진 연구역량 및 우수 인프라를 활용한 중소기업 지원 및 기술이전 활성화를 통해 관련 기업들이 R&D형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 국토 서남권 전력 및 에너지 산업을 이끌어 갈 기업 육성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DNA 우수기업] 〈4〉신테카바이오...AI로 합성신약과 바이오 신약 개발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DNA 우수기업] 〈2〉알서포트...원격지원 SW로 비대면 업무 보조
  • [DNA 우수기업] 〈5〉스트라드비젼...자율주행 비젼분야 글로벌 리더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