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임시국회…패스트트랙 법안 놓고 여야 갈등 최고조
상태바
오늘부터 임시국회…패스트트랙 법안 놓고 여야 갈등 최고조
  • 박혜섭 기자
  • 승인 2019.12.1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11일 오전부터 국회 로텐더홀서 규탄대회
이인영 "임시국회에선 패스트트랙 법안 다룬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국회(정기회) 제12차 본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2020년도 예산안을 상정 한 후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정부측 의견을 발표하려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발언대를 점거한 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AI타임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국회(정기회) 제12차 본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2020년도 예산안을 상정 한 후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정부측 의견을 발표하려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발언대를 점거한 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AI타임스

 

(AI타임스=박혜섭 기자) 자유한국당의 강한 반발 속에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자마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의 운명을 결정지을 임시국회가 11일 시작된다.

이날부터 열리는 임시국회는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신청을 감안해 소집했다. 한국당이 정기국회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해 법안 처리를 저지하더라도, 정기국회 종료 후 임시국회를 열어 이들 법안을 처리하겠다는 포석에서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법안 각각에 필리버스터를 걸어 표결을 지연할 것을 감안, 일단 임시국회 회기를 3~4일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전날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예산안을 두고 여야가 거칠게 대치하면서 일부 예산부수법안과 자동상정된 '유치원3법' 등 민생법안이 처리되지 못했다. '데이터3법'의 경우에는 여야가 열기로 합의했던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끝내 열리지 않아 본회의에도 오르지 못했다. 이처럼 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할 예산부수법안과 민생법안이 남아 있긴 하지만 이번 임시국회의 뇌관은 패스트트랙 법안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열릴 본회의에서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제·검찰개혁 법안을 상정할지 여부를 놓고 치열한 수싸움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4+1 협의체 내에서도 아직 합의점을 찾지 못한 선거법 개정안이 부담인데다, 전날 밤 예산안 처리를 두고 한국당이 "날치기 처리"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본회의장에서 규탄 농성을 벌이고 있어 정국 급랭이 불가피하다. 이날 오전 현재 한국당은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주요 쟁점인 공수처 설치에 대해선 전날 모인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절충점을 찾아 단일안 마련이 임박한 반면, 선거법 개정안은 호남 의석수와 석패율제 도입 등 여러 민감한 쟁점을 둘러싸고 아직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밤 본회의 산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상황을 더 주시하겠지만 아무래도 내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는 그동안 미뤄졌던 선거제와 검찰 개혁 등 관련 법안을 주로 다루게 되지 않을까. 그게 우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트랙 법안 때문에 민생법안이 뒷순위로 밀리는 것이냐에 대한 질문에는 "그건 다른 것이다. 필리버스터에 걸려 있어서 그렇다"며 "민생법안을 먼저 할 수 있으면 한다"고 답했다. 핑계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 정도로 하시라"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은 4+1협의체 가동과 한국당 대응을 동시에 진행하면서, 임시국회를 쪼개서 잇따라 여는 '살라미' 전략을 쓸 것으로 보인다.

이원욱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밤 국회 본회의 산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 개정안) 수정안이 없는 상태에서 한국당이 표결하자고 해서 표결 절차에 들어가면 부결될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법안은 합의가 돼야 상정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선거법부터 먼저 처리하기로 했기 때문에 선거법이 확정되지 않으면 공수처도 상정하지 못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여야 4+1 협의체에서 선거구 획정을 위한 인구 기준을 선거일 전 3년 평균으로 설정하자는 의견이 나온 것을 두고선 "너무 꼼수적 성격이 강해서 (합의가) 안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앞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4+1 협의체' 제출 내년도 예산안 통과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AI타임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앞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4+1 협의체' 제출 내년도 예산안 통과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AI타임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전, 전통시장 실질적 도움 되는 맞춤형 지원방안 내놔
  • 전력거래소, 발전기 기술특성 시험기관 인증서 수여식 가져
  • 동서발전,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 달성
  • 한전KDN, '2020년도 사내벤처' 협약식 개최
  • 한전, 강원 고성 산불 피해보상 지급 합의
  • CES, 다소 약해진 중국 파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