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알리바바 포함…포브스가 뽑은 세계 AI 기업 Top 10
상태바
아마존·알리바바 포함…포브스가 뽑은 세계 AI 기업 Top 10
  • 입력 2019-12-12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 알파벳(Alphabet), 10대 기업으로 우뚝
SNS 회사 텐센트(Tencent) "모든 것에 AI가 있다" 경영 방침 '눈길'
©AI타임스
©AI타임스

 

(AI타임스=박혜섭 기자) 포브스가 최근 인공지능(AI)을 가장 잘 활용하고 있는 세계 10대 기업을 소개했다. 이들 기업은 AI의 선구자인 동시에 차세대 AI 리더 기업이 되기 위해 서로 경쟁하고 있다. 미국 내 거대 기업들이 AI를 독점하다시피 확대해 가고 있는 가운데 중국 기업들이 선정된 것 또한 주목할 만하다. 차세대 제품을 만들 때는 물론 서비스 제공에도 AI를 적합하게 사용하는 이들 기업만의 방법을 소개한다.

1. 알리바바(Alibaba)

중국의 알리바바는 미국 아마존이나 e-Bay보다 더 많은 사용자를 보유한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알리바바는 매일 수많은 사용자들의 니즈를 파악해 추천상품을 소개하는 작업에 AI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자연언어처리 기법(NLP)으로 사이트 내 모든 상품 소개 및 설명을 사람이 아닌 AI가 쓴다. 또한 알리바바가 보유한 AI 기술은 중국의 교통체증을 해소하는 데도 큰 역할을 맡고 있다. 중국 항저우시의 교통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 하며 심각한 정체구간이나 주차난 해결이 필요한 곳을 찾아내는 AI 알고리즘은 앞으로 중국 주요 도시 뿐 아니라 쿠알라 룸푸르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2. 알파벳(Alphabet)

자율주행 자동차 웨이모가 셀프 모니터링을 통해 도로상황을 인식하는 모습. ©AI타임스
자율주행 자동차 웨이모가 셀프 모니터링을 통해 도로상황을 인식하는 모습. ©AI타임스

 

알파벳은 구글의 모회사다. 지난 10년간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에 주력해 온 구글은 2016년 알파벳에 프로젝트 전권을 일임했다. 이후 알파벳은 자율주행 자동차 웨이모(Waymo) 개발에 성공, 현재 애리조나주 피닉스시에 약 600대를 보유하며 택시로 이용되고 있다. 스마트폰 웨이모앱을 통해 부르면 웨이모가 승객이 불러준 주소 그대로 한치의 오류 없이 안전하게 데려가 준다. 최장 11마일 (약 13킬로미터) 주행이 가능하다.

물론 아직까지 파일럿 단계이기 때문에 뒷자리에는 알파벳 직원이 반드시 승객과 동승해야 한다. 그러나 구글맵을 뛰어넘는 GPS와 AI 기술은 인간이 스스로 운전하는 자동차보다 훨씬 낮은 사고율을 보이고 있다.

3. 아마존(Amazon)

아마존의 AI 기술은 사이트에서 사용자 맞춤상품을 추천하는 단계에서 벗어난지 이미 오래다. 2016년 1,000가지 기능에 불과했던 스마트 스피커 에코(Echo)는 아마존 개발팀의 노력으로 9만가지 기능을 탑재, 2019년 판매수 1억개를 돌파했다.

무인 수퍼마켓 아마존 고(Amazon Go) 역시 2021년 3000개 점포 오픈을 목표로 무섭게 뻗어나가고 있다. 유기농 식품 전문 마켓 홀 푸드(Whole Foods)와의 합병으로 식품업에도 진출한 아마존은 지난 2018년 1월 시애틀에 아마존 고 1호점을 오픈했다. 입장해서 물건을 결제하고 나오기까지 앱만 켜 둔다면 AI가 알아서 상품을 스캔하고 결제한다. 사려던 물건을 다시 빼는 일도 아마존 AI에겐 복잡한 계산이 아니다.

무인 마켓 아마존 고 입구 모습. (사진=CNN 제공). ©AI타임스
무인 마켓 아마존 고 입구 모습. (사진=CNN 제공). ©AI타임스

 

4. 애플(Apple)

아이폰 시리, 애플 워치, 스마트 스피커 애플 홈 팟 등 현재 애플에서 판매하는 상품 중 AI 기능이 탑재되어 있지 않은 것은 없다. 이와 더불어 아이폰X부터 지문이 아닌 얼굴 인식 기능으로 핸드폰 잠금을 해제한다. 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애플은 사내 개발자 대신 더 실력 좋은 AI 개발자를 영입했다. 아이튠즈의 AI 머신러닝 기술도 계속해서 진화 중이다. 애플은 간단한 키워드만으로 사용자 취향에 맞는 수천가지 추천 음악을 재생시켜 주기 위해 계속해서 AI 기술을 업데이트 중이다.

5. 바이두(Baidu)

중국의 구글이라 불리는 바이두의 AI 기술은 단연 딥 보이스(Deep Voice)다. AI와 딥 러닝을 사용하는 딥 보이스는 사람의 목소리를 복제하는데 최대 3.7초 분량의 오디오만 필요하다. 이같은 자체 혁신 기술로 바이두는 실제 저자의 목소리가 담긴 오디오북 채널을 운영한다. 녹음 스튜디오에서 저자가 직접 녹음을 하는 것이 아니다. 모두 AI 기술로 자동화 되어 있다.

6. 페이스북(Facebook)

전세계 약 24억명이 사용하는 페이스북은 사람 개개인의 고유 말투, 거기에 담긴 정서적 감정을 자동으로 이해하고 해석하는 데 AI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딥텍스트(DeepText)라 불리는 이 기술은 다양한 언어로 1초마다 올라오는 게시물을 데이터화 해서 나누고, AI 알고리즘을 이용해 사용자와 비슷한 배경, 성향의 다른 사용자를 친구 추천 해 준다. 또한 포르노 게시물을 빠르게 포착하고 삭제하는 일도 AI가 간단히 해결해준다.

7. IBM

IBM을 두고 원조 AI 기업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1997년 세계 체스 챔피언 가리 카스파로프(Garry Kasparov)를 IBM의 딥 블루(Deep Blue) 컴퓨터가 정복한지 20년이 지났다. 현재 IBM은 자체 개발한 AI 로봇의 성능을 실험하기 위해 인간과 함께 토론회를 여는 등 끊임없이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8. JD.com

JD닷컴은 중국의 아마존이다. 리차드 리우(Richard Liu)CEO는 머지않은 미래에 회사가 100% 자동화 되길 기대하고 있다. 현재 JD닷컴의 모든 창고가 자동화돼 있으며 지난 4년 동안 드론으로 패키지를 배달하고 있다. JD닷컴은 AI, 빅 데이터 및 로봇 공학으로 비즈니스를 주도하면서 4차산업 혁명을 위한 소매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9. 마이크로소프트 (MS)

애플에 시리가 있다면 MS에는 코타나(Cortana)가 있다. 지난 10월 새로운 스마트폰 서페이스 듀오(Surface Duo)를 출시한 MS는 코타나의 기술 또한 향상시켰다. 이 외에도 화상통화 사이트 및 앱 스카입(Skype), 검색 포털 Bing, MS 오피스 365를 포함한 모든 제품 및 서비스에 AI 기능을 통합하고 있다.

10. 텐센트(Tencent)

중국 소셜 미디어 회사 텐센트는 ‘가장 존경받는 인터넷 기업’을 목표로 AI를 도입했다. 10억명의 사용자를 보유한 기업이지만 이에 그치지 않고 게임, 모바일 결제, 음악 스트리밍, 스포츠, 교육, 영화 및 심지어 자율 주행 자동차로까지 범위를 확장했다. 회사의 슬로건은 ‘모든 것에 AI가 있다’라는 뜻의 ‘AI in all’이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DNA 우수기업] 〈4〉신테카바이오...AI로 합성신약과 바이오 신약 개발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DNA 우수기업] 〈2〉알서포트...원격지원 SW로 비대면 업무 보조
  • [DNA 우수기업] 〈5〉스트라드비젼...자율주행 비젼분야 글로벌 리더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