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배송 가방에 발열 패드 적용…”방금한 듯 맛있게”
상태바
메쉬코리아, 배송 가방에 발열 패드 적용…”방금한 듯 맛있게”
  • 입력 2020-01-04 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가 부릉 배송 가방에 발열 패드를 적용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음식의 온도가 식는 것을 방지하고, 조리 직후의 최적의 맛과 상태 그대로 배송하기 위해 발열 패드를 도입했다. 메쉬코리아는 겨울철 배송 시 낮은 외부 온도가 음식에 주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배송 가방 단열재 보강, 핫백 제작 등 다양한 노력을 해왔으며, 이번에 필름히터 기술을 활용한 발열 패드를 배송 가방에 적용했다.

이번에 적용된 발열 패드는 외부 온도가 영하 20도인 경우에도 가방 내 온도를 영상 18도로 유지시킨다. 실제로 패드 적용 후 10분 간 내부 온도가 60도까지 상승하여 배송 중 음식 상태 변화를 최소화한다. 무엇보다 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한 번 완전 충전 시 8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메쉬코리아는 향후 이번 발열 패드 개발을 시작으로 필름히터 기술을 활용해 겨울철 라이더들의 운행 중 체온유지 도움이 되는 장비 개발에도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이사는 “부릉 발열 패드에 사용된 필름히터 기술은 안정성, 효율성 갖추어 다양한 분야에 사용되고 있다”며 “향후 배송 가방을 더욱 업그레이드하여 고객에게 최고의 배송을 제공함은 물론, 라이더도 춥지 않게 배송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