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 이미영 이혼 사유?.."나이가 드니까 용서가 되는 걸 느꼈다"
상태바
전영록 이미영 이혼 사유?.."나이가 드니까 용서가 되는 걸 느꼈다"
  • 서혜윤 기자
  • 승인 2020.01.14 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플러스
©SBS 플러스

(AI타임스=서혜윤 기자) 전영록과 이미영 이혼 사유에 대중들의 관심이 쏠렸다.

이미영이 13일 방송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전 남편 전영록과 이혼 후 심정에 대해 언급하며 이혼 사유에도 궁금증이 모아진 것.

이날 이미영은 "내가 나이가 드니까 모든 게 다 용서가 되는구나 라는 걸 느낀 게 어느 날 전 남편이 TV에 나오는 걸 보는데 얼굴 보면 '얼굴이 왜 저렇게 변했지' 이런 생각이 들면서 마음이 아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돌아가신 전 시어머니인 가수 故백설희를 떠올리며 "('불후의 명곡'에서) 노래를 듣는 순간 눈물이 하염없이 쏟아졌다. 진짜 그분이 살아계셨다면 좋아하셨겠다 싶었다"며 울먹였다.

한편 앞서 이미영은 한 프로그램에서 이혼 사유에 대해 "서로간의 사랑이 깨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결혼을 조금 참을 걸 하는 생각도 있고 사람 인생은 또 모른다"며 "내가 안 했으면 어차피 어떤 환란이라도 왔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그 환란이 이것보다 못하진 않았을 거라는 생각을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년, 전력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 대폭 변경
  • LS전선, 한국전력과 HVDC 케이블 공급 계약 체결
  • 동서발전,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 달성
  • 동서발전, 인도네시아 ULM 공대와 산학 업무협약 체결
  • 한전KDN, '2020년도 사내벤처' 협약식 개최
  • 한전 전력연구원, '에너지 저장장치의 전략망 이용' 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