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기자회견, "북미대화 성공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싶다"
상태바
대통령 기자회견, "북미대화 성공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싶다"
  • 서혜윤 기자
  • 승인 2020.01.1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KBS

(AI타임스=서혜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아직은 북미대화의 성공 가능성에 더 많은 기대를 걸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북미대화가 교착 상태인 만큼, 남북 간에도 우리가 할 수 있는 방안 찾아서 남북관계를 최대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관계를 최대한 발전시켜 나간다면 그 자체로도 좋을뿐 아니라 그것이 북미대화에 좋은 효과를 미치는 선순환적 관계를 맺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 정치상황과 이란 문제 등 여러가지 복잡한 일들이 많았는데,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생일축하 메시지 보낸 것은 미국이 또는 트럼프는 북한을 여전히 가장 중요한 외교 신호로 여기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견은 문 대통령이 직접 진행하고 200여명의 내외신 기자들의 질문을 받아 그 자리에서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이번이 세 번째다. 올해는 지난 7일 신년사를 발표한 만큼 예년과 달리 별도 신년사 없이 3분 남짓의 짧은 모두발언 후에 문답을 통한 허심탄회하게 국정구상을 밝혔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년, 전력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 대폭 변경
  • LS전선, 한국전력과 HVDC 케이블 공급 계약 체결
  • 동서발전,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 달성
  • 동서발전, 인도네시아 ULM 공대와 산학 업무협약 체결
  • 한전KDN, '2020년도 사내벤처' 협약식 개최
  • 한전 전력연구원, '에너지 저장장치의 전략망 이용' 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