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첫 사회생활' 이수근 "아이들, 하는 일이 정말 많더라"
상태바
'나의 첫 사회생활' 이수근 "아이들, 하는 일이 정말 많더라"
  • 서혜윤 기자
  • 승인 2020.01.14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tvN

(AI타임스=서혜윤 기자) '나의 첫 사회생활' MC 이수근이 첫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수근은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tvN '나의 첫 사회생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그는 "'나의 첫 사회생활'을 보면서 아이들이 잠을 푹 잘 자는 이유를 알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아이들이 아무 생각 없이 놀기만 하는 것 같지만, 친구 관계와 공부 등 하는 일이 정말 많더라"라고 설명했다.

또 자녀들에게 처음으로 미안하다고 말했다는 이수근. 그는 "어제 처음으로 집에 들어가면서 아이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면서, "아이들 집단에서 모든 리더는 키로 정해지더라. 우리 아들 별명이 '땅콩'이다. 나 때문인것 같아 정말 미안하다고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나의 첫 사회생활'은 아이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우리들의 지난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프로그램. 14일 오후 11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전, 전통시장 실질적 도움 되는 맞춤형 지원방안 내놔
  • 전력거래소, 발전기 기술특성 시험기관 인증서 수여식 가져
  • 동서발전,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 달성
  • 한전KDN, '2020년도 사내벤처' 협약식 개최
  • 한전, 강원 고성 산불 피해보상 지급 합의
  • 서부발전, 석탄화력 보일러 효율성 향상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