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진 전 방위사업청 차장, 15일 더불어민주당 입당
상태바
한명진 전 방위사업청 차장, 15일 더불어민주당 입당
  • 입력 2020-01-15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출마 가닥
한명진(56) 전 방위사업청 차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 민주당 인사 영입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더불어민주당에 공식 입당했다. ©AI타임스
한명진(56) 전 방위사업청 차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 민주당 인사 영입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더불어민주당에 공식 입당했다. ©AI타임스

 

(AI타임스=유형동 기자) 한명진(56) 전 방위사업청 차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 민주당 인사 영입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더불어민주당에 공식 입당했다.

민주당은 이날 4·15 총선에 투입할 관료 출신 인사들을 공개하고 이들의 입당식을 개최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한 전 차장을 비롯, 육동한(61)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이사장, 한경호(57) 대한지방행정공제회 이사장 등 인사 3명을 소개했다.

이번에 입당한 이들 관료 출신들은 민주당이 이번 총선에서 험지로 분류되는 곳에 출마할 예정이어서 더욱 관심을 모은다.

한 전 차장의 경우 전남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지역구에 도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한 전 차장은 “농어촌 경쟁력을 키우고, 지방 경제를 살려야만 양극화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이뤄낼 수 있다”며 “30년 넘게 국민의 공복으로 헌신해온 것처럼 이제는 정치로 국민께 봉사하며 경제 전문가로서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 전 차장은 30년 넘게 기재부를 중심으로 근무하면서 ‘쌀 직불금’과 ‘농작물 재해보험’ 실현을 이끈 주역이라 평가받는다. 특히‘기초 노령 연금법’, ‘노인장기 요양보험’ 정책 설계자로 대한민국 복지예산의 큰 틀을 바꿨다고 알려져 있다.

한 전 차장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행정관 출신으로 기재부 조세기획관, 문재인 정부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국장, 방위사업청 차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한 전 차장의 이러한 이력은 저출산,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고, 지방 경쟁력을 확보하여 국가 균형발전을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불어 이상적인 정책을 실현 가능한 제도로 풀어낼 수 있는 현실감각을 탑재한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한편, 정계에서는 전략공천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지금 사면 좋은 AI 주식 3가지
  • 영국의 5대 AI 기업
  • 개발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오픈소스는 '제이쿼리'
  • 네이버는 줄이고, 카카오는 늘리고...양사 계열사 현황
  • AI 접목 패션업계, 사용자 수 증가 효과
  • 신제품 개발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