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버섯배지 생산 농가 협력방안 논의
상태바
동서발전, 버섯배지 생산 농가 협력방안 논의
  • 전승진 기자
  • 승인 2020.01.16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이 그린피스농원 관계자로부터 버섯 생산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제공=동서발전) ©AI타임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이 그린피스농원 관계자로부터 버섯 생산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제공=동서발전)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버섯배지 농가와의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은 지난 10일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 연료화 사업에 협력하고 있는 경북 청도군 내 그린피스농원(대표 박희주)을 찾아 농원 관계자로부터 버섯 생산시설 및 배지 발생 현황에 대해 청취하고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수입산 목재 펠릿 연료를 대체하기 위해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연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5월 영농법인 등과 ‘민-농-공 협업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연료 개발 협약’을 체결한 이후 연료화 사업 추진으로 12월 당진화력본부에서 연소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이날 방문한 그린피스농원은 1983년에 설립돼 현재 11개 농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주요 생산품목은 팽이버섯, 새송이버섯, 느티만가닥이다. 매출은 2018년도 기준 500억원, 종업원 수는 480명이며 국내를 넘어 중국, 독일, 영국 등 해외로 수출하고 있는 글로벌 버섯재배 기업이다.

한편, ‘버섯배지 펠릿’은 버섯을 발육, 증식시키기 위해 사용한 버섯배지(원료 톱밥, 옥수수대 등 식물성 잔재물)를 성형화 한 것이다.

박일준 사장은 이날 박희주 그린피스농원 대표로부터 국내 버섯생산 동향과 버섯 생산 후 발생되는 배지 처리 현황 등을 청취하며 신규 바이오연료 개발에 적극 협조해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

박희주 대표는 비수기 폐 배섯배지의 수요처 감소로 안정적인 폐기물 처리방안을 모색하던 버섯농가에 발전연료 사용이라는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한 동서발전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버섯재배 농가와 협력해 폐 버섯배지를 발전연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버섯배지 펠릿 바이오연료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확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전, 전통시장 실질적 도움 되는 맞춤형 지원방안 내놔
  • 전력거래소, 발전기 기술특성 시험기관 인증서 수여식 가져
  • 동서발전,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 달성
  • 한전KDN, '2020년도 사내벤처' 협약식 개최
  • 한전, 강원 고성 산불 피해보상 지급 합의
  • 서부발전, 석탄화력 보일러 효율성 향상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