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46억원 투입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상태바
청주시, 46억원 투입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 전승진 기자
  • 승인 2020.01.16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는 올해 45억원을 들여 도시 신재생에너지 사업 보급을 확대한다. (사진 제공=청주시)
청주시는 올해 45억원을 들여 도시 신재생에너지 사업 보급을 확대한다. (사진 제공=청주시)

(AI타임스=전승진 기자) 청주시는 올해 국·도비를 포함해 46억원을 들여 구·신도심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시는 신도심 오창읍과 구도심의 도시재생뉴딜지역인 내덕동, 우암동 일원 259곳(일반주택 221, 상가 20, 기업 16, 공공기관 1, 주민참여 1)에 태양광 255곳(1,821kW), 태양열 4곳(524㎡)을 설치하는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융·복합지원사업은 2종류 이상의 에너지원 융합과 특정지역 구역복합으로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해 주민의 전기요금 절감과 환경개선에 기여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도심 속 친환경에너지 공유를 통한 행복 복합구역 조성'을 테마로 응모해 전국 지자체 120개 사업 중 전체 2위로 선정됐다.

이에 시는 한국에너지공단, 충청북도, 청주시, 컨소시엄 참여기업 5개사(KT, 성창, 선다코리아, 신광기술사, 좋은이앤지)와 이달중 협약을 체결하고, 7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융·복합지원사업을 통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강서생태마을, 문의벌랏한지마을 등에 총 38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전, 전통시장 실질적 도움 되는 맞춤형 지원방안 내놔
  • 전력거래소, 발전기 기술특성 시험기관 인증서 수여식 가져
  • 동서발전,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 달성
  • 한전KDN, '2020년도 사내벤처' 협약식 개최
  • 한전, 강원 고성 산불 피해보상 지급 합의
  • 서부발전, 석탄화력 보일러 효율성 향상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