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첸 사과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
상태바
빈첸 사과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
  • 서혜윤 기자
  • 승인 2020.01.16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맨틱팩토리
©로맨틱팩토리

(AI타임스=서혜윤 기자) 가수 빈첸이 고(故) 설리와 종현을 언급한 일에 대해 사과했다.

빈첸은 16일 오전 자신의 SNS에 "그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그 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입니다. 제 상처를 핑계삼아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빈첸은 최근 불거진 양다리, 팬 기만 의혹 등에 대해 해명하는 과정에서 "환청도 그만, 자살기도도 그만하고 싶어요" "더 이상 그만 죽고싶게 해주세요"라며 우울증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문제는 빈첸이 자신의 고통을 호소하면서 故 설리와 종현을 언급한 것. 빈첸은 "죽으면 기만하는 XX들이 내가 죽고선 놀려달라"고 남겼다.

글을 접한 故 종현, 故 설리의 팬들은 분노를 쏟아냈다. 특히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순위에는 ‘빈첸_사과해’가 올라오기도 했다. 

빈첸은 모든 게시물을 삭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전, 전통시장 실질적 도움 되는 맞춤형 지원방안 내놔
  • 전력거래소, 발전기 기술특성 시험기관 인증서 수여식 가져
  • 동서발전,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 달성
  • 한전KDN, '2020년도 사내벤처' 협약식 개최
  • 한전, 강원 고성 산불 피해보상 지급 합의
  • 서부발전, 석탄화력 보일러 효율성 향상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