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피 뽑지 않고도 혈당 측정...당뇨병 환자 맞춤 진단 용이해져
상태바
AI, 피 뽑지 않고도 혈당 측정...당뇨병 환자 맞춤 진단 용이해져
  • 박혜섭 기자
  • 승인 2020.01.1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워릭대, AI 센서 내장된 소형 심전도 모니터 개발
심박수에 따른 혈중 포도당·혈당수치 측정…87% 성공률
바늘 대신 AI 센서가 혈당수치를 잴 수 있다는 실험성공은 당뇨병 환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사진=Warwick University). ©AI타임스
바늘 대신 AI 센서가 혈당수치를 잴 수 있다는 실험성공은 당뇨병 환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사진=Warwick University). ©AI타임스

 

(AI타임스=박혜섭 기자) 최근 영국 워릭대학교 연구진이 심박수 측정만으로 저혈당 수치를 알아내는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당뇨병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들릴 전망이다.

연구진을 이끄는 리안드로 페치아(Leandro Pecchia) 박사가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Daily Mail) 등의 언론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먼저 연구진은 18명의 실험참가자들에게 AI 센서가 내장된 소형 심전도 모니터를 제공했다. 실험참가자들은 약 2주간 매일 모니터를 손목이나 심장 가까이 부착하며 지냈다. 스마트 워치 정도 무게의 이 모니터는 AI 센서가 내장돼 있어 심장이 뛸 때마다 체내 포도당을 관찰한다. 혈중 포도당의 증가·감소를 측정해 고혈당으로 가는 위험성을 미리 인지하고 알려주는 것이다. 연구원들은 환자들의 혈당 수치가 리터당 4밀리몰 아래로 떨어질 때 심전도 수치는 어떻게 변하는지 조사했다. 또한 AI 센서가 측정한 혈당 수치가 일반적인 방법으로 잰 수치와 같은지도 조사했다. 그 결과 약 87%의 성공률을 보였다.

AI 센서 심전도 모니터의 장점 중 하나는 각 환자마다 다른 혈당수치를 데이터화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모니터에 내장된 AI 알고리즘은 환자가 원하기만 하면 자신의 병원 주치의에게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된 혈당수치를 알려준다. 당뇨병은 꾸준히 관리해도 합병증을 동반할 수 있어 지속적인 진료가 중요하다. AI로 혈당수치를 잴 수 있는 당뇨병 환자라면 병원에 가지 않더라도 주치의가 때에 맞춰 필요한 진단을 내려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리안드로 페치아(Leandro Pecchia) 박사. (사진=Warwick University). ©AI타임스
리안드로 페치아(Leandro Pecchia) 박사. (사진=Warwick University). ©AI타임스

 

이제껏 당뇨병 환자에게 혈당 수치 재기란 번거롭고 아픈 과정이었다. 아무리 의학 기술이 발달했다 해도 바늘로 손가락을 찌르는 검사 방법은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었다. 그러나 이번 실험으로 페치아 박사는 “AI 기술을 이용한 소형 모니터 판매를 상용화 한다면 피를 보지 않고도 자신의 혈당을 정확히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유약한 소아 당뇨 환자들을 위해 이 실험은 100% 성공률에 도달할 때까지 더 많은 인원을 투입해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Ville de Gwangju : vers une nouvelle ère de l'IA
  • 광주시 ”의향 광주를 넘어 인공지능 광주시대로“
  • 29번 확진자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환자는 서울 숭인동 거주(종합)
  • 플루 ”우한폐렴, 플루 손세정제로 예방 하세요“
  • 순천시, ‘아이디어 페스티벌’ 참가자 모집
  • 우한 폐렴 창궐하는 중국, IT 기업에게는 혁신의 기회가 될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