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후변화 대응 R&D에 1340억원 투자
상태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후변화 대응 R&D에 1340억원 투자
  • 입력 2020-01-18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 출처=Shutterstock) ©AI타임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 출처=Shutterstock)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세먼지 특성 분석, 수소 기술 개발 등 기후변화 대응 연구개발(R&D)에 올해 1340억원이 투입한다고 밝혔다. 과기부는 2020년도 기후·환경연구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지원에 나선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올해 전년 대비 14.3% 증가한 1340억 원을 투자한다. 대체 에너지로의 전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에너지·탄소자원화 분야 R&D를 추진한다.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 지원도 강화한다. 1월 말부터 신규과제를 공고하고 지원에 나선다.

신재생 에너지, 에너지 저장, 에너지 자원 최적 관리 등 차세대 에너지 분야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R&D엔 644억원을 배정했다.

수소 등 신에너지 분야는 지난 해 수립한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에 따라 친환경·고효율 수소 생산과 수소 저장, 연료전지 핵심소재·부품 개발 등에 269억원을 지원한다.

태양전지, 바이오에너지 등 재생에너지 분야는 효율 향상, 경제성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206억원을 투자한다. 현장 수요를 고려한 핵심기술 R&D는 50억원 규모로 신규 추진한다.

이차전지 안정성 제고, 분산 에너지 자원 최적 통합 운영엔 114억원을 배분했다.

발전소·산업공정 등에서 발생하는 가스에 포함된 탄소를 자원으로 활용하는 탄소자원화 연구개발에 404억원, 탄소를 유용물질로 전환하는 탄소전환 연구개발에 297억원을 투자한다.

지난 10년간 추진해 온 이산화탄소 포집·처리 사업은 종료를 앞두고 있어 기술을 이전한다.

미세먼지 입자 물리·화학적 특성을 분석하고 동북아 연구자 국제협력연구를 지원하는 신규 사업엔 45억원을, 오염원별 원인규명 연구엔 80억원을 지원한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 발전은 오랜 기간 국제 화두지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응은 미흡하다”면서 “기후·환경 분야 기술 혁신을 도모하고 그 결과가 국민 삶의 질 향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