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AI 1등 국가’ 국민의 공감부터 얻어야
상태바
[기자수첩] ‘AI 1등 국가’ 국민의 공감부터 얻어야
  • 입력 2020-01-2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타임스

문재인 대통령은 ‘IT강국을 넘어 AI강국’ 슬로건을 걸고 대대적인 사업추진을 약속했지만 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공감대 확보로 생각된다. 미국‧중국‧일본 등 우리나라보다 한발 앞서간 AI선진국들이 정부주도하에 전폭적인 지원을 펼쳤다지만 무조건 예산을 쏟아 붓고, 속도만 내서 해결되는 문제는 아니다. 국민들에게 AI를 알리고, 공감대를 얻어내야 한다. 한 사람의 열 발자국 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 더 필요하다.

AI 산업은 기술 개발, 전문 인력 확보와 핵심 인프라 확충, 법·제도 개선 등 생태계 구축에 있어 거대 예산이 투입 될 수밖에 없다. 한편, 이 같은 슈퍼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들은 국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면 한 발짝도 갈 수 없다. 정권교체 이후 또 휴지 조각으로 버려질 수도 있다. 이런 측면에서 이번 신년 기자회견을 보며 아쉬움이 크게 남는다.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진행됐던 14일 오전 10시. 기자는 시민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 봤다. 시민들은 검찰 개혁과 남북 관계, 부동산 정책 등 최근 화두가 된 정책들에 대해 현 정부가 대체로 잘하고 있다는 답변을 내놨다. 반면 AI 사업에 대해 묻자, 이전과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인공지능 개념 자체를 모르는 시민이 태반이었다. 특히 어르신들의 경우 AI로 물으면 조류독감이 먼저 떠오른단다. ‘광주에선 AI가 인공지능, 전남에만 가도 AI는 조류독감’ 이라는 우스갯소리가 그저 나온 말이 아닌 것 같다.

올해만 막대한 예산이 인공지능 산업에 집중된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스마트 공장, 스마트 시티, 자율차 등 온갖 미래 기술에 3억 6,000억원과 인공지능, 데이터 수소경제에 1조 5,000억원을 투자해 사업 추진을 본격화 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플랫폼 구축을 위한 5G 통신 인프라 조성에만 민·관 합동으로 30조원의 예산이 들어간다.

국가경제전략 운영 중심에 AI산업이 들어섰다. AI강국으로 향하는 국가적인 움직임에 맞춰 국민들의 AI수준 또한 전폭적으로 끌어올릴 필요가 분명하다. 사람 중심의 인공지능 세상은 국민 중심의 인공지능 정책이 있어야 가능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시점에서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이 강조했던 말을 다시 떠올려보길 기대한다.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AI".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를 활용한 10가지 좋은 예
  • MIT 테크리뷰가 선정한 젊은 AI혁신가 7인
  • 포스트코로나 이끌 AI 스타트업 'TOP 10'
  • 주목할 중국·일본 로봇 스타트업 '베스트 10'
  • 포브스 선정 유망 AI기업 베스트 50
  • 코로나19와 싸우는 테크기업 '베스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