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아나운서 "SBS 퇴사 결정했다"
상태바
박선영 아나운서 "SBS 퇴사 결정했다"
  • 입력 2020-01-2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SBS

(AI타임스=서혜윤 기자) 박선영 아나운서가 SBS 퇴사 사실을 밝혔다. 

28일 오전 박선영 아나운서는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퇴사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이날 박 아나운서는 “시간이 너무 잘 간다. 벌써 1월의 마지막주다”라며 “이 시간이 오지 않았으면 했는데 이번 주는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는 한 주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박 아나운서는 “퇴사가 결정됐다. 그래서 오는 일요일까지만 여러분과 함께한다. 작별 인사를 최대한 미루려고 했다. 그리고 제 입으로 먼저 말씀드리고 싶었는데 어제 스포일러가 됐다고 들었다. 속상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박 아나운서는 “‘팝콘오빠 영화 노래 씹기’ 코너도 오늘이 마지막이다. 그런 의미에서 주제는 박선영이다. 송우진 씨가 박선영하면 생각나는 영화를 가져왔다고 한다. 청취자분들도 ‘뽀디’한테 추천하고 싶은 영화나, ‘뽀디’하면 떠오르는 영화가 있다면 보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24일 SBS에 따르면 박 아나운서가 사직 의사를 밝혔다. 당시 관계자는 “아직 퇴사 처리가 되지 않았다. 회사와 계속 협의 중이다”라고 말했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2007년 SBS 15기 공채로 입사해 2008년부터 2014년까지 ‘8시 뉴스’ 앵커를 맡았다. 2015년부터는 라디오 ‘박선영의 씨네타운’의 진행자로 활약했다. 이외에도 ‘궁금한 이야기 Y’ ‘본격연예 한밤’ 등의 메인 MC로 매끄러운 진행 실력을 발휘해왔다.

서혜윤 기자
서혜윤 기자 LIFE ekdudgg@nate.com 다른기사 보기
기자 프로필
서혜윤 기자
서혜윤 기자 LIFE ekdudgg@nate.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 재현 기술, 로마 황제 얼굴을 살려냈다
  • EU가 뽑은 인공지능(AI)ㆍ로봇 기술 9가지
  • 차세대 콘텐츠에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6가지
  • "당신의 외모는 몇 점?"…AI가 평가하는 내 얼굴은?
  • 코로나19 대유행 시대, 학교가 갖춰야 할 7가지 필수품은?
  • 비대면 시대, XR(확장현실)기술 사용 국내외 건축ᆞ부동산 기업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