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권리당원 불법 유출…원로들 “수사 대상 확대해야”
상태바
민주당 권리당원 불법 유출…원로들 “수사 대상 확대해야”
  • 승인 2020.02.09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리당원 추천인 명부 등록 과정서 명단 불법 조회
“지난해 당원 불법 모집 파문 일었던 광산갑까지 조사해야”
더불어민주당. ©AI타임스
더불어민주당. ©AI타임스

(AI타임스=유형동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후보자 공천 과정에서 권리당원 명부가 불법 유출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를 놓고 지역 내 민주당 원로들은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 수사 대상 확대를 주장하고 나섰다.

9일 민주당 광주시당에 따르면 광주 광산을 A예비후보 등 전국 상당수 예비후보들이 후보등록 과정 중 홈페이지 프로그램을 이용, 당원명부를 불법 조회해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예비후보 등록을 위한 권리당원 추천서를 위해 민주당 홈페이지를 통해 예비후보 1명당 50명까지 권리당원을 조회할 수 있다.

문제는 일부 예비후보들이 선거사무소 관계자 등을 동원해 여러 아이디를 만들고 권리당원인지 아닌지를 확인하면서 불거졌다.

이번 총선에서 경선룰이 권리당원 투표 50%와 국민경선 투표 50%로 이뤄지는 방식인 만큼, 권리당원 명부는 당락을 가르는 핵심이므로 공정성 문제와도 직결된다.

민주당 일부에서는 업무방해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지역 정가 관계자들 사이에서 수사 대상 확대를 주장하는 목소리도 흘러나온다.

9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원로들이 "불법당원모집과 불법 당원 명부 조회 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조사하라"고 촉구했다. ©AI타임스
9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원로들이 "불법당원모집과 불법 당원 명부 조회 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조사하라"고 촉구했다. ©AI타임스

‘60년정통민주당을지켜온광주더불어민주당원로들의모임’(이하 원로모임)은 9일 오전 옛 전남도청 앞 민주광장에서 “최근 일부 예비후보 측이 당원 명부 불법 조회로 적발되어 많은 비판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당으로부터 제제가 결정되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광주에서 지난해 6월 이와 유사한 특정 예비후보의 불법 당원 모집 사태가 발생했음에도 철저하게 진상이 규명되지 않아 문제가 계속되고 있다”고 수사 대상 확대를 촉구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박종택 광주시당 노인위원장은 “진상규명이 철저하게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유사한 불법행위가 지속되고 있다”며 “현재 문제가 불거진 선거구 뿐만 아니라 광산갑 선거구 한 예비후보의 경우도 불법 행위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지난해 광산갑·을 지역구의 대규모 불·탈법 온라인 권리당원 모집 파문도 있었지 않느냐”며 “중앙당은 여당으로서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불법 행위 책임자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11일 오전 최고위에서 권리당원 불법 조회로 적발된 예비후보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Ville de Gwangju : vers une nouvelle ère de l'IA
  • 人工智能城市-光州
  • 日 NEC퍼실리티즈, 설비 고장 전조 검출 AI시스템 실증 추진
  • 신정훈 예비후보에게 출사표 듣는다(전남 나주·화순)
  • 29번 확진자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환자는 서울 숭인동 거주(종합)
  • 우한 폐렴 창궐하는 중국, IT 기업에게는 혁신의 기회가 될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