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시설 소독 강화
상태바
광양시,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시설 소독 강화
  • 입력 2020-02-1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객 운수업체에 소독물품·마스크 배부
광양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시내버스, 버스터미널 등의 대중교통시설에 대한 소독 강화에 나섰다. (사진=광양시 제공). ©AI타임스
광양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시내버스, 버스터미널 등의 대중교통시설에 대한 소독 강화에 나섰다. (사진=광양시 제공). ©AI타임스

(AI타임스=유형동 기자) 광양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시내버스, 버스터미널 등의 대중교통시설에 대한 소독 강화에 나섰다.

13일 광양시에 따르면 시는 시내버스 차량 57대와 차고지 2곳, 중마버스터미널과 광양버스임시매표소, 택시 10개 업체 차량 409대, 전세버스 9개 업체 차량 162대, 특수여객 6개 업체 차량 15대 등 여객자동차 운수업체에 대한 방역과 개인위생 강화에 힘써왔다.

이어 시는 지난 12일 여객운수업체에 살균 소독약품 1,440ℓ와 운수종사자용 마스크 1,500매를 지급했다.

또한 시내버스 차량은 지금까지 1일 소독 1회, 물청소 1회를 실시해 오던 것을 지난 10일부터 1회 운행 1회 소독으로 변경했으며, 이용이 많은 주요 시내버스 승강장에 대한 소독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버스터미널에는 손 소독제를 상시 비치하고, 터미널 내·외부 소독 횟수를 늘리는 한편, 중마버스터미널과 광양읍 임시터미널을 이용하는 차량의 출입문 손잡이 소독을 시행 중이다.

정해종 교통과장은 “시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운수업계와 힘을 모아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광양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시내버스, 버스터미널 등의 대중교통시설에 대한 소독 강화에 나섰다. (사진=광양시 제공). ©AI타임스
광양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시내버스, 버스터미널 등의 대중교통시설에 대한 소독 강화에 나섰다. (사진=광양시 제공). ©AI타임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특집] 한국의 8대 인공지능대학원 총 집합
  • 코딩 필요없는 8가지 ‘노코딩’ ML 플랫폼
  • 9월 오픈하는 AI대학원 차별화 포인트는?
  • 2021년 주목할 인공지능(AI) 10대 트렌드
  • 바이두, AI 신기술 4개 공개
  • [특집] 한국의 인공지능 대학원: 9월에 문 여는 한양대와 연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