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마이스 산업 시군 확산에 시동 걸었다
상태바
전남도, 마이스 산업 시군 확산에 시동 걸었다
  • 입력 2020-02-1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외 지역 위한 인센티브 지원제도 개선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AI타임스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AI타임스

(AI타임스=박혜섭 기자) 전남도가 마이스(MICE) 산업의 시군 확산을 위해 중소규모 회의 유치활동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마이스 산업이란 회의(Meeting), 포상여행(Incentive Travel), 컨벤션(Convention), 전시(Exhibition)의 약자이다.

도는 최근 3년간 1천 800여명이 참가한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국제회의 등 총 73건의 크고 작은 마이스 행사를 유치했다. 참가자 규모는 총 3만 6천 987명이다. 연도별로는 2017년 20건 9천741명, 2018년 15건 9천62명, 2019년 38건 1만 8천184명이다.

이는 마이스 연관시설이 일정 부분 갖춰진 여수를 중심으로 얻어낸 성과다. 올해는 여수 외에도 순천과 목포 등지에 마이스 산업이 확산되도록 인센티브 지원제도를 개선했다. 이를 바탕으로 시군의 마이스 유치 관심도를 높이는 한편, 지역 마이스 업계의 홍보·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인센티브 지원대상은 전남에서 회의, 학술대회, 세미나 등 마이스 행사를 개최하는 학회·협회, 조직위원회, 기업, 기관 등이다.

인센티브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제회의 기준 법률’ 지급기준에 따라 건별 2천만원 한도로 차등 지원될 예정이다. 국제기구 행사는 3개국 외국인 100명을 포함, 최소 인원 250명에 최소 2일 열려야 한다. 비국제기구 행사의 경우, 외국인 100명 이상이 참가해 2일 이상 행사를 열면 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기업회의는 학회나 협회 주최 또는 비영리 목적의 정기회의로, 100명 이상이 참가해 2일 이상 열려야 한다. 도는 30명 이상이 2일 이상 개최하는 중소규모 기업회의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휴(休) 마이스’ 시설도 육성한다. 자연·생태, 역사·문화 자원 등 지역별 고유한 특성이 있는 시군의 독특한 장소를 발굴, 인근 회의·숙박시설과 연계한 중소규모 휴양형 마이스 행사를 유치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특히 오는 6월 ‘2020 한국 마이스 엑스포’ 참가를 비롯해 마이스 초청 사전답사, 마이스 역량 강화 아카데미 개최를 통해 다양한 바이어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마이스 관계자와 네트워크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광동 전남도 관광과장은 “각 시군의 유니크 베뉴(독특한 장소)와 회의·숙박시설을 연계한 마이스 행사를 유치해 일자리를 늘리고, 전남 관광 6천만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특집] 한국의 8대 인공지능대학원 총 집합
  • [특집] "내년에 AI 석사 과정 신설"...고려대학교 이성환 AI대학원 주임교수
  • 코딩 필요없는 8가지 ‘노코딩’ ML 플랫폼
  • [특집] 한국의 인공지능대학원: 성균관대학교
  • 9월 오픈하는 AI대학원 차별화 포인트는?
  • 2021년 주목할 인공지능(AI) 10대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