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NTT도코모, 시즈오카 대학 등과 스마트 농업 추진
상태바
일본 NTT도코모, 시즈오카 대학 등과 스마트 농업 추진
  • 입력 2020-02-14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高보안 스마트 농업 보급을 위한 실증 실험, 2월부터 시작
▲ '클라우드형 AI'는 작물의 상태를 파악해 물주기의 필요와 불필요를 판단하고 관수 장치의 부정 조작을 막는다. 본 기사와 연관 없음(사진=셔터스톡)©AI타임스©AI타임스
▲ '클라우드형 AI'는 작물의 상태를 파악해 관수장치를 조절해준다.(사진=셔터스톡)©AI타임스©AI타임스

(AI타임스=윤광제 기자) 일본 NTT도코모가 NTT 및 시즈오카대학과 ‘클라우드 인공지능(AI)’를 이용한 영농 시스템 사업을 추진한다.

임프레스왓치는 이들 3사가 정보통신기술(ICT)를 이용해 고품질 야채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재배할 수 있는 시스템 테스트를 목표로 이달 하순부터 시즈오카현에 위치한 실증시범포에서 클라우드 AI를 활용한 스마트 영농 실증 실험을 시작한다고 지난 12일 보도했다.

이들 기업은 NTT도코모가 제공하는 영농 지원 플랫폼 '밭 어시스트'에 NTT의 사물인터넷(IoT) 경량 인증 인화 방식을 적용하고, 시즈오카 대학이 개발한 AI로 고당도 토마토를 재배할 계획이다.

농업용 하우스에 설치한 온ㆍ습도 센서 등이 수집한 정보를 클라우드로 공유하면 AI가 작물 상태를 파악해 관수장치를 조절해주는 방식이다.

NTT도코모는 건강하고 안전한 스마트 농업을 보급하기 위해 재배기록 등 정보가 누설돼 오작동 하지 않도록 조절하기 위해 이번 실험에 나섰다.

윤광제 기자
윤광제 기자 captainyun@naver.com 다른기사 보기
기자 프로필
윤광제 기자
윤광제 기자 captainyun@naver.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특집] 한국의 8대 인공지능대학원 총 집합
  • 코딩 필요없는 8가지 ‘노코딩’ ML 플랫폼
  • 9월 오픈하는 AI대학원 차별화 포인트는?
  • 2021년 주목할 인공지능(AI) 10대 트렌드
  • [특집] "세 개 특화분야 세계수준 성과 가능"....포항공대 AI대학원 서영주 원장
  • [특집] 한국의 인공지능대학원: 포항공과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