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광산업진흥회, 북미 최대 광통신 전시회서 '호평'
상태바
한국광산업진흥회, 북미 최대 광통신 전시회서 '호평'
  • 등록 2020.03.17 19:22
  • 수정 2020.03.1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12일 미국 샌디에이고서 개최…15개사 참가
바이어 상담 141건·수출 계약 1215만 달러 성과 달성
17일 한국광산업진흥회가 지난 10~12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OFC 2020’에서 우수 광융합산업체를 중심으로 12개사 공동관을 구성하고 3개사의 개별부스를 지원했다. (사진=한국광산업진흥회 제공). ©AI타임스
한국광산업진흥회가 지난 10~12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OFC 2020’에서 우수 광융합산업체를 중심으로 12개사 공동관을 구성하고 3개사의 개별부스를 지원했다.

한국광산업진흥회가 최근 북미 최대 광통신산업 전시회에서 국내 광융합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1215만 달러 규모의 수출 성과를 달성했다.

17일 한국광산업진흥회에 따르면 진흥회는 지난 10~12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된 ‘OFC 2020’에서 우수 광융합산업체를 중심으로 12개사 공동관을 구성하고 3개사의 개별부스를 지원했다.

진흥회는 공동관 참여기업별 독립된 전시 영역과 바이어 수출 상담 공간을 제공했다. 엄격한 평가를 거쳐 선발된 참여기업에게 90%의 전시 부스 비용과 전시회 참가비 등 제반 비용을 비롯해 원할한 수출 상담에 필요한 전문 통역사 등을 지원했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북미지역 대기업과 중국 기업이 대거 불참하고 참관객도 줄었으나 마케팅 지원활동 강화와 사전 계획된 바이어 상담 등을 통해 우려했던 것보다 높은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

또 진흥회 공동관 내 비즈니스 상담과 계약 체결 등 실질적인 성과가 있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참여기업들의 140여 건의 바이어 상담이 이뤄졌으며 1215만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다.

특히 광통신 전문기업인 ‘엠이엘텔레콤’의 경우 올해 가장 큰 성과가 기대된다. 엠이엘텔레콤은 액세스망용 초저가 파장가변 고밀도파장다중 트랜시버 제품을 선보임으로써 광통신 ICT 관계자들에게 큰 호응과 관심을 받았다. 미국 주요 거래처와 5G 프런트홀 네트워크망·파장가변 광원에 쓰일 제품에 대한 상호 기술적 스펙 협의가 진행 중이며 오는 4분기에 제품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한편, 한국광산업진흥회는 OFC 전시회를 비롯해 매년 광 ICT, LED 융합조명, 광소재·부품 등 분야별 유망 국제 전시회를 6개 이상 공동관으로 구성하고 해외 수출상담회도 4개 이상 지원하고 있다. 또 미국 현지에서 기업과 상담했던 바이어를 오는 8월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될 ‘2020 국제 광융합비즈니스페어’와 11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릴 ‘광융합 산업 로드쇼’에 초청할 계획이다.

(사진=한국광산업진흥회 제공). ©AI타임스
(사진=한국광산업진흥회 제공). ©AI타임스
(사진=한국광산업진흥회 제공). ©AI타임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시, 인공지능 1호 외국기업 유치 성공
  • 광주시, 지반침하 대비 노후하수관로 정비
  • “AI에 대해 알아봅시다”…구글, 옥스포드 인터넷연구소와 AI 설명서 ‘A-Z of AI’ 공개
  • "AI 혁신 위해 데이터 플랫폼 기반 닦겠다" 문용식 NIA 원장
  • 코로나 퇴치 위해 출동한 '알파고'
  • [2020 특집리포트] WHO,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AI 기반 맞춤형 대응전략 세워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