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산·학·연 연계해 유연소자 시제품 제작 플랫폼 운영
상태바
ETRI, 산·학·연 연계해 유연소자 시제품 제작 플랫폼 운영
  • 등록 2020.03.1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개발한 신소재로 ETRI가 그래핀 투명 전극을 적용해 유연한 OLED 패널을 제작한 모습
ETRI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개발한 신소재를 활용해 투명 전극을 적용한 유연한 OLED 패널을 제작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반도체 팹 인프라와 디스플에이 연구 노하우를 활용해 기업과 대학의 플렉시블 소자 연구를 도와줄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ETRI는 전자소자 일괄공정 플랫폼(FEPP)을 구축, 대학 및 기업 요구에 맞는 유연소자 시제품을 시범 서비스로 제작해 주고 향후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본격 서비스에 나설 방침이다.

유연 전자소자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에 활용 가능한 미래형 핵심 기술이다. 그동안 국내 중소ㆍ중견기업이나 스타트업과 대학 등은 아이디어가 있어도 이를 구현해 시제품을 제작하기가 쉽지 않았다.

ETRI는 연구시설과 인적 자원을 활용해 유연 기판 및 금속 배선, 유연한 박막 트랜지스터(TFT) 회로, 유연 유기발광 다이오드(OLED) 등 기업과 대학이 직접 수행하기 어려운 핵심 연구와 시제품 제작을 돕는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지난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양대 전자시스템집적연구실(IELAB), 한양대 시스템통합회로연구실(SICLAB)을 시범서비스 적용 기관으로 선정해 협업을 진행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자체 개발한 그래핀 신소재를 ETRI가 보유하고 있는 플렉시블 OLED 전자소자 기술에 적용해 시제품 성능을 확인했다.

또 IELAB은 OLED 디스플레이의 화소 특성을 개선하고자 새로운 화소 회로 기술을 개발해 ETRI 연구진과 시제품 제작, 평가를 거쳐 기술 구현 가능성을 증명했다.

SICLAB는 설계한 회로를 시제품으로 만들어보는 협업을 진행했다.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는 기계적 스트레스와 변형에 지속적으로 노출된다. 이러한 외부 환경에 견딜 수 있도록 설계한 회로를 제작해 관련 특성을 점검, 기술을 고도화했다.

ETRI는 올해 '디스플레이 패널기술 국가연구실(N-Lab)'을 운영해 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과 서비스 체계를 발전시켜 플랫폼 운영 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이정익 ETRI 실감소자원천연구본부장은 "플랫폼을 구축해 연구원에서 개발한 유연 전자소자 기술을 국내 산학연 기관에 확산시켜 연구원의 사회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주시, 인공지능 1호 외국기업 유치 성공
  • 광주시, 지반침하 대비 노후하수관로 정비
  • “AI에 대해 알아봅시다”…구글, 옥스포드 인터넷연구소와 AI 설명서 ‘A-Z of AI’ 공개
  • "AI 혁신 위해 데이터 플랫폼 기반 닦겠다" 문용식 NIA 원장
  • 코로나 퇴치 위해 출동한 '알파고'
  • [2020 특집리포트] WHO,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AI 기반 맞춤형 대응전략 세워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