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통신 프로토콜 국제표준 한국이 주도한다
상태바
드론 통신 프로토콜 국제표준 한국이 주도한다
  • 입력 2020-03-2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표준화회의서 국내 제안 '저고도 드론 간 통신 프로토콜 표준안' 채택
저고도 드론 통신 구성도
저고도 드론 통신 구성도

우리나라가 제안한 저고도 드론 간 통신 프로토콜 표준안이 국제 표준으로 제정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국립전파연구원이 시스템 간 통신 및 정보교환(ISO/IEC JTC1/SC6) 국제표준화회의에서 표준안으로 제안한 드론 통신모델 및 요구사항과 공유통신 및 제어통신과 비디오통신 등 4개 신규 프로젝트가 국제표준 과제로 채택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들 표준안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과 사용주파수 협의를 거쳐 오는 2022년 경에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협의는 황현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주도한다. 

지금은 드론 제조사마다 통신 규격이 달라 이종 드론 사이에는 정보 교환이 이뤄지지 않는다. 이 때문에 근접 비행 시 충돌 위험이 존재해 여러 대가 동시 비행하기 어려웠다.

과기정통부는 해당 표준안이 제정되면, 드론 간에 정보 공유가 가능해 다른 드론이나 장애물 등과 충돌을 방지하는데 도움을 줘 드론 운용의 안정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드론 간에 적용되는 직접적‧독자적 통신방식을 제안해 통신 불안정성이 높은 Wi-Fi나 통신사에 요금을 내야하는 LTE 등 기존 통신방식의 단점을 보완할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기대했다.

‘ISO/IEC JTC 1/SC 6’ 국제표준화회의 한국 대표단장을 맡은 강신각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이번 표준안으로 상용 드론을 서비스하는데 필수 요소인 보이지 않는 거리에서의 드론 운용 안정성이 확보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국 모든 투표소에 플루 손소독제 비치"…파루, 중앙선관위와 공식납품 계약 체결
  • 줌(Zoom) 해킹 및 정보 유출 파문 '일파만파'
  • “AI에 대해 알아봅시다”…구글, 옥스포드 인터넷연구소와 AI 설명서 ‘A-Z of AI’ 공개
  • 포브스가 추천하는 AIㆍML 무료 강좌 '베스트 9'
  • "AI 혁신 위해 데이터 플랫폼 기반 닦겠다" 문용식 NIA 원장
  • AI 선진국이 투자도 많이 한다...한국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