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살림살이 2조원대 돌파…재정건전성 '양호'
상태바
여수시, 살림살이 2조원대 돌파…재정건전성 '양호'
  • 입력 2020-03-2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부터 20일간 시의회 위촉 결산검사위원 결산검사 실시
여수시청 전경. (사진=여수시 제공). ©AI타임스
여수시청 전경. (사진=여수시 제공). ©AI타임스

여수시가 안정적인 재정운영으로 재정건전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해 회계연도 결산 결과 세입은 2018년 대비 2,652억 원(15.2%) 증가한 2조 84억 원, 세출은 3,764억 원(36.1%) 증가한 1조 4,179억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방교부세 412억 원 증가와 국도비보조금 720억 원 증가 등이 세입 증가의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그동안 권오봉 여수시장이 국회와 중앙부처를 수시로 방문해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역 국회의원과 도의원 초청 정책간담회 개최 등 선제적 대응을 통해 국도비 확보에 전력을 다한 노력의 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세출도 적극적인 재정집행 결과 지역개발과 사회복지, 도로, 교통 등에서 2018년도 대비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세출 비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노인‧청소년‧여성‧기초생활보장 등 사회복지 분야로 26.5%(3,761억 원)를 차지했다.

또 세입에서 세출을 차감한 잉여금은 5,905억 원으로 다음연도 이월사업비 3,436억 원과 국도비보조금 반납금 80억 원, 순세계잉여금 2,389억 원이 각각 발생했다.

순세계잉여금 2,389억 원은 초과 세입금 390억 원과 집행잔액 1,999억 원이다. 이 순세계잉여금은 올해 시민복리 증진과 지역개발을 위한 사업비로 편성됐다.

채무의 경우 여수시는 그동안 조기 상환을 위해 노력한 결과 지난해 공기업하수도특별회계 차입금 잔여금 492백만 원을 상환 완료해 채무 제로도시가 됐다.

결산 내용은 다음달 1일부터 20일간 시의회에서 위촉한 시의원과 공인회계사 등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결산검사위원의 결산검사를 받게 된다.

여수시 관계자는 “꾸준한 세입 확충 노력과 함께 불요불급한 예산을 최대한 억제해 건전재정을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투명하고 책임감 있는 재정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국 모든 투표소에 플루 손소독제 비치"…파루, 중앙선관위와 공식납품 계약 체결
  • 줌(Zoom) 해킹 및 정보 유출 파문 '일파만파'
  • “AI에 대해 알아봅시다”…구글, 옥스포드 인터넷연구소와 AI 설명서 ‘A-Z of AI’ 공개
  • 포브스가 추천하는 AIㆍML 무료 강좌 '베스트 9'
  • "AI 혁신 위해 데이터 플랫폼 기반 닦겠다" 문용식 NIA 원장
  • AI 선진국이 투자도 많이 한다...한국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