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4단계로 간소화
상태바
전남도,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4단계로 간소화
  • 입력 2020-03-30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실사 생략·신속심사제 도입…10일 이내 처리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와 전남신용보증재단(전남신보)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신속한 특례보증 지원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고 나섰다.

최근 신용보증재단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보증신청이 평상시 대비 5배 이상 폭증해 보증서 발급에 최대 8주까지 소요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전남도와 전남신보는 신속심사제도를 운영해 5천만 원까지 특례보증 심사과정을 대폭 줄이고, 심사절차도 기존 8단계에서 4단계로 간소화 했다.

특히 다른 시도와 달리 모든 업체에 대한 현장조사를 과감히 생략하고, 소상공인의 신속 지원을 위한 파격적인 방침도 세웠다.

또 전남신보는 보증업무 적체 해소를 위해 15명의 단기 계약직원을 채용하고, 보증 상담·접수 업무를 도내 8개 은행(농협, 하나, 우리, 광주, 신한, SC제일, 기업, 국민)으로 위탁을 확대해 은행에서도 상담과 신청·접수가 가능토록 대책을 마련했다.

앞으로 전남신보는 하루 평균 500건 이상 특례보증서 발급을 목표로 속도를 높이고 있으며, 내달부터 10일 이내에 신속히 처리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도움이 필요한 소상공인은 전남신보를 따로 방문하지 않고 도내 8개 은행 영업점에서 신청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전남신보 누리집(www.jnsinbo.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