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AI기술로 중고차 검수한다
상태바
현대캐피탈, AI기술로 중고차 검수한다
  • 입력 2020-04-0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캐피탈(대표 정태영)이 인공지능(AI) 기술로 중고차를 검수하는 '자동차 이미지 판독 시스템'을 6일 선보였다.

자동차 이미지 판독 시스템 원리(사진=현대그룹)
자동차 이미지 판독 시스템 원리

‘자동차 이미지 판독 시스템’은 차량 사진 19만장을 데이터로 활용해 학습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판독하는 솔루션이다. 총 470여개 차종을 97% 이상 정확도로 인식해 낸다. 차량 사진을 실시간으로 판독해 브랜드, 차종, 색상, 번호판 등을 데이터화 한다. 또 차량 파손 여부와 사진 조작도 찾아낸다.  

중고차 담보 대출 진행 시 대출 신청서와 함께 담보 차량의 사진을 첨부한다. 기존 심사 단계에서는 차량 존재 여부, 차종, 손상 여부 등을 담당자가 육안으로 검증하는 단계를 거치다 보니 많은 인력과 시간이 소요됐다.

반면 새로운 시스템은 대출 심사와 차량 검수 단계를 자동화 해 정확성을 높이고 절차를 개선했다. 대출 사기 및 검수 과정에서 오류 가능성을 차단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