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구축사업’ 선정
상태바
광주시,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구축사업’ 선정
  • 입력 2020-05-1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공모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광주첨단단지 내 설치
5년간 309억원 투입…임상GMP시설·시험평가·기업지원 플랫폼 구축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조감도. (사진=광주시 제공).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조감도.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는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구축’ 사업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구축사업’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국비 182억원을 포함해 총 30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사업으로 최첨단 의료기기인 마이크로의료로봇과 융복합의료기기의 신속한 제품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는 북구 첨단산업단지에 8800㎡ 규모로 구축되며 ▲마이크로의료로봇 임상용 ‘의료기기 제조 품질관리(GMP)’ 기준에 적합한 시제품 생산 시설 및 장비 구축(93종) ▲개발된 기술의 안정성, 의료적 효능 검증을 위한 동물 활용 성능평가 시설 및 장비 구축(39종) ▲기업 입주 및 공동활용 네트워크 공간을 설치해 관련 기업을 육성 지원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첨단 마이크로의료로봇 생태계 조성을 위해 ▲2017년 마이크로의료로봇 국정 과제화 ▲2018년 ‘마이크로의료로봇기술개발센터’ 구축 ▲2019년 복지부 공모 ‘마이크로의료로봇 실용화기술개발사업(R&D)’을 유치했다.

특히, 수행기관인 (재)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연구원은 마이크로의료로봇 분야의 다양한 기술이전 실적과 세계 최다 특허출원했다.

광주시는 이번 사업 유치를 통해 세계 최초로 마이크로의료로봇의 연구개발(R&D)부터 상용화까지 전주기를 원스톱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완성하게 된다.

이 사업을 통해 코스닥 상장사 1개, 제품 브랜드화 3개, 벤처기업창업 5개사를 육성하고, 전후방 산업 동반성장을 통한 1000개의 직·간접 신규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광주시는 지난해 보건복지부의 마이크로의료로봇실용화사업 확보와 함께 이번 개발지원센터사업을 확보해 우리나라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 글로벌 허브도시’로 발돋음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며 “광주가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의 세계적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첨단 고부가가치 의료기기산업으로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