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AI로 코로나19 환자 증상 체크한다
상태바
SK텔레콤, AI로 코로나19 환자 증상 체크한다
  • 입력 2020-05-20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자가격리ㆍ능동감시 대상자 증상 모니터링하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 구축
별도 앱ㆍ기기 없이도 이용 가능… 사람 간 대화에 가까운 질의응답체계 구현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인공지능(AI) '누구(NUGU)'로 코로나 19 자가격리ㆍ능동감시 대상자에게 전화를 걸어 발열ㆍ기침 등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하는 '누구 케어콜' 시스템을 경상남도 18개 시군에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누구 케어콜' 보건소 담당자용 화면

누구 케어콜은 SK텔레콤의 AI '누구(NUGU)'가 코로나 19 자가격리ㆍ능동감시 대상자에게 전화를 걸어 발열ㆍ체온ㆍ기침ㆍ목아픔 등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하는 시스템이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사 최초로 AI 어시스턴트를 이동통신망(IMS) 상에 구축했다. 별도의 앱이나 기기 없이 자가격리ㆍ능동감시 대상자는 전화를 통해, 보건소 담당자는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누구 케어콜을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보건소 담당자가 누구 케어콜 웹사이트에서 연락 대상자를 등록하면, 누구 케어콜이 대상자에게 전화를 걸어 증상 여부를 체크한 후 대상자의 답변을 즉시 데이터화해 웹사이트에 업로드한다. 보건소 담당자는 웹사이트에서 대상자의 증상 여부를 확인한다. 

누구 케어콜은 자연어처리(NLU), 음성 및 문자 간 상호 변환(STT/TTS) 기술을 활용해 ARS식 문답이 아닌 사람 간 대화에 가까운 질의응답 체계를 구현했다. 또 각 보건소에 맞춤형 기능도 갖춰 지역 사정에 맞게 활용이 가능하다. 방역 현장 투입 후 피드백에 따라 AI수신 시나리오도 추가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경상남도와 협약해 20일부터 경상남도 18개 시군의 조사 대상자 약 1500여명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향후 다른 지자체들과도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공공 보건 담당자 분들의 노고가 계속되는 상황에 누구 케어콜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AI기술이 공공분야에서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인공지능(AI) 비서 탑재한 폴더폰 나왔다

[관련기사] SK텔레콤, 스쿨존 우회 경로 추가한 T맵 신버전 출시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