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국가산단 대체녹지조성’ 사업추진 ‘탄력’
상태바
여수시, ‘국가산단 대체녹지조성’ 사업추진 ‘탄력’
  • 입력 2020-05-2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차액 환수금 173억원…산업통상자원부 사용승인 완료
여수시 국가산단 대체녹지조성사업 1차 녹지축 위치도. (사진=여수시 제공).
국가산단 대체녹지조성사업 1차 녹지축 위치도. (사진=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시가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대체녹지조성사업 사용을 최종 승인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용 승인으로 여수시는 국가산단의 대체녹지조성사업 1차 녹지축 조성에 탄력을 받게 됐다.

삼동지구에 조성되는 1차 녹지축은 인공 산을 만들고, 그 위에 방풍림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현재 1구간은 여수시 권한금 95억원을 투입해 9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이번 산업부 승인으로 나머지 2, 3 구간도 오는 2022년 12월까지 완료된다.

여수시는 지난 13일 공장용지 조성으로 발생한 지가차액 환수금 중 중앙정부 권한금 173억원을 활용, 대체녹지로 조성하는 사업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최종 승인 받았다. 이는 중앙정부 권한금 253억원 중 삼동지구 혁신산단 조성에 사용하고 남은 잔여금이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중앙정부 권한금의 대체녹지 조성 활용을 지속적으로 건의해왔다. 그러나 사용처에 대한 이견으로 대체녹지조성사업 추진이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었다.

이에 권오봉 시장이 “지가차액은 녹지조성에 사용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고수하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직접 건의하는 등 적극적으로 설득해 협의에 급물살을 탔고, 이번 결실을 맺게 됐다.

권 시장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산단의 오염원 차단 등 대체녹지 기능이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대체녹지조성사업은 1차 녹지축과 2차 녹지축으로 구분해 추진 중이다. 2차 녹지축은 전라선 폐선부지(둔덕~구 덕양역사)에 155억원을 투자, 작년 10월 방풍림 공원 조성을 완료해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