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민관 합동 외국인 방역실태 조사 나서
상태바
광양시, 민관 합동 외국인 방역실태 조사 나서
  • 입력 2020-05-2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협력체·NGO 중심 20~29일 현장 방문조사 실시
광양시가 민관합동 외국인 방역실태 조사를 시작했다. (사진=광양시 제공).
광양시가 민관합동 외국인 방역실태 조사를 시작했다. (사진=광양시 제공).

전남 광양시가 20일부터 29일까지 체류 외국인을 대상으로 민관협력체를 구성, 방역 취약지대 파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현재 국내 체류 외국인은 마스크 5부제 수급 대상에 포함되지 않을뿐더러 불법체류 단속에 대한 두려움으로 검사를 꺼리는 등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외국인 고용업체와 체류 외국인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NGO를 중심으로 민관협력체를 꾸려 신원 무신고 원칙하에 현장 방문 대면조사를 실시한다.

민관협력체는 광양시 외국인근로자센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원예수출작물반, 외식업지부, 숙박업지부, 유흥음식업지부 등 6개 NGO와 외국인 근로자 고용 사업장 관련 9개 부서로 구성됐다.

민관협력체는 마스크 지원은 물론 방역수칙 안내와 의심증상 발생 시 검사방법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방역 취약장소가 발견될 경우 무료 현장 소독을 지원한다.

외국인 근로 사업장, 고용 외국인수, 외국인 국적·연령·성별 등 현장 대면조사 결과는 감염사례 발생 등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방역체계 구축에 활용할 예정이다.

장민석 철강항만과장은 “이번 현장조사에는 무엇보다 사업장 관계자와 시민여러분의 이해와 협조가 필요하다”며 “주변에 있는 외국인에게 신원 무신고 원칙 조사를 적극 홍보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현장조사에서 누락된 업소나 외국인 집단 활동 장소가 있을 시에는 광양시 철강항만과 국제협력팀(061-797-2730)으로 연락하면 된다. 일반 시민도 누구나 지역 방역 안전을 위해 익명으로 전화할 수 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