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점농어 10만마리 방류…"황금어장 만든다"
상태바
보성군, 점농어 10만마리 방류…"황금어장 만든다"
  • 입력 2020-05-21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190만 추가 방류 계획
전남 보성군이 2020년 수산종자 방류행사를 가졌다. (사진=보성군 제공).
전남 보성군이 2020년 수산종자 방류행사를 가졌다. (사진=보성군 제공).

전남 보성군이 벌교읍 상진항, 득량면 선소항, 회천면 군학항에서 수산 종자 10만마리를 방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방류 행사에는 관계 공무원, 유관기관, 어촌계장, 어업인 등이 함께했으며, 보성군 연안에 적합하고 고부가가치 어종인 점농어 치어를 방류했다.

방류한 점농어는 국립수산과학원 질병 검사를 통해 선별됐다. 자연환경에 적응력이 높은 어종으로 지역 어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성군은 수산자원 보강을 위해 2004년부터 매년 수산 종자를 방류하고 있다.

올해도 오는 6월에는 대하 140만, 감성돔 26만마리 등 190만마리를 추가 방류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는 인근 어업인을 대상으로 종자 방류사업의 효과와 어족자원 조성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방류 후 최소 1개월 이상이 되지 않은 어린 물고기 포획 등 불법 어업 근절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도 형성했다.

보성군 관계자는 “수산자원 감소로 어업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속적인 수산 종자 방류로 풍부한 연안 어장을 조성하고 어업인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