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AI 이용해 독성 예측 기술 개발 추진
상태바
식약처, AI 이용해 독성 예측 기술 개발 추진
  • 입력 2020-05-2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식품의약품안전처가(처장 이의경)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신물질 독성 예측 기술을 개발한다.

식약처는 신약과 새로운 식품 원료 등 신규 물질 독성을 파악할 수 있는 '빅데이터ㆍ인공지능(AI) 독성 예측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식약처는 올해부터 3년간 총 75억원을 투입해 2개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김형식 성균관대학교 교수팀이 약 45억원을 지원받아 '첨단 독성 예측 평가 기술' 개발에 나선다. 물질의 화학 구조 및 생체 내 유전자 단백질 변화 유사성으로 독성을 예측하는 기술이다.

독성 진단 연구도 수행한다. 조재우 안전성평가연구소 연구팀이 30억원을 지원 받아 '차세대 독성 병리 진단 기반 구축' 연구를 수행한다. 이는 이미지 데이터를 바탕으로 실험 동물 장기에서 나타나는 독성을 AI로 판정하는 연구다.

식약처는 이번 연구로 의약품과 식품, 환경 유해물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체 안전성을 평가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기술을 실용화할 경우 독성을 빠르게 예측할 수 있어 의약품이나 새로운 식품 개발에 걸리는 기간을 약 3~4년 가량 앞당길 수 있으며 개발 비용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식약처는 이번 독성 예측 기술 개발 추진으로 바이오헬스 산업 성장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관련 기사] AI 의료기기 지난해 대비 2배 증가

[관련 기사] AI로 암 진단 돕는다...식약처, AI 솔루션 첫 허가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