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시민목소리 담아 ‘100년 미래 관광 전략’ 다진다
상태바
여수시, 시민목소리 담아 ‘100년 미래 관광 전략’ 다진다
  • 입력 2020-05-2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종합발전계획‧여수세계섬박람회 관련 시민설명회
지난 21일 여수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2030 관광종합발전계획 및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기본계획 연구용역 합동 시민설명회’에서 권오봉 여수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여수시 제공).
지난 21일 여수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2030 관광종합발전계획 및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기본계획 연구용역 합동 시민설명회’에서 권오봉 여수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지난 21일 시청 회의실에서 ‘2030 관광종합발전계획 및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기본계획 연구용역 합동 시민설명회’를 열었다.

22일 여수시에 따르면 관광 산업은 여수 미래 100년을 이끌어 갈 전략 산업으로, 여수시는 현 실태 진단과 관광 미래 비전을 담은 관광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하고,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통해 여수 제2의 도약을 위한 성공 개최 기반을 탄탄히 다질 계획이다.

시는 최대 현안이 담긴 두 용역의 최종보고회를 앞두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용역의 완성도를 높이고자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라 규모를 대폭 축소해, 권오봉 여수시장을 비롯한 시민, 공무원 등 77명이 참석했다.

여수시장의 인사말씀, 용역 보고, 질의응답 및 의견 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여수시 관광종합발전계획은 여수 관광의 현 실태 진단과 관광 환경 전망, 향후 비전과 추진전략을 제시하고, 중장기 계획과 연계한 분야별 세부사업 추진계획 등을 보고했다.

이어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기본계획은 개최 당위성과 용역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돌산 진모지구를 주 행사장으로 주요 거점 섬에 지역특성에 맞는 부행사장을 운영하는 안 등을 설명했다.

시는 올해 말까지 전남도와 공동주관으로 국제행사 개최 계획서를 기획재정부에 제출하고 내년에 국제행사 승인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관광 산업은 우리 시 미래 먹거리”라며, “우리 시 현안이 담긴 오늘 용역설명회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과 생각을 잘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30 여수시관광종합발전계획 수립용역은 이달 28일 최종보고회를 앞두고 있다.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기본계획 수립 용역은 다음 달 최종보고회를 거쳐 기본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