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진남장학회, 23년째 장학사업 ‘귀감’
상태바
여수 진남장학회, 23년째 장학사업 ‘귀감’
  • 입력 2020-05-2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년째 1,347명에 6억710만원 장학금 지급
박정채 이사장 5월 기금 2억 원 추가 출연
진남장학회 박정채 이사장이 지난 21일 여수시 봉계동 진남아트홀에서 열린 제23회 진남장학회 장학금 전달식에서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여수시 제공).
진남장학회 박정채 이사장이 지난 21일 여수시 봉계동 진남아트홀에서 열린 제23회 진남장학회 장학금 전달식에서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여수시 제공).

진남장학회가 여수지역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장학사업을 23년째 이어오면서 지역인재육성의 요람이 되고 있다.

22일 여수시에 따르면 재단법인 진남장학회(이사장 박정채)가 21일 오후3시 여수시 봉계동 진남아트홀에서 열린 제23회 진남장학회 장학금 전달식에서 초·중학생 25명, 고등학생 20명, 대학생 22명 등 67명의 학생에게 395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진남장학회는 지난 1996년 ‘기업이윤을 사회에 환원한다’는 이념을 가진 진남개발 박정채 대표가 장학기금으로 2억 원을 출연함에 따라 설립됐다.

2020년 5월 박정채 이사장이 장학기금으로 2억 원을 더 출연해 자본금이 4억 원이 되면서 더 많은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게 됐다.

진남장학회는 지난 1997년 10월 제1회 장학금 지급을 시작으로 어렵고 소외된 지역학생을 위해 희망과 용기를 주고자 설립돼 지역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의 산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박정채 이사장은 “더 많은 학생들에게 장학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겠다”며 “기업의 이익을 사회에 환원해야 한다는 평범한 진리를 실현하고자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 여수의 주인공인 지역의 청소년들이 배움의 끈을 놓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힘과 용기를 주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지역사회로부터 받은 사랑을 다시 나눠줄 수 있는 자랑스러운 인재로 성장해 주시기 바란다”며 “교육혁신을 통해 여수에서 경쟁력 있는 교육을 받고, 원하는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교육과 취업의 선순환이 되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진남장학회는 지금까지 대학생 369명 등 1347명에게 총 6억 71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기자 프로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유용한 리스티클
  • AI로 제조업을 개선하는 10가지 방법
  • 머신러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5가지
  • 버락 오바마가 가장 좋아하는 AI 도서는?
  • 컴퓨팅 성능 최대 20배 향상...엔비디아 새 GPU 아키텍처 공개
  • 유럽 경제활동 재개...사회적 거리두기 조건
  • 팬데믹이 바꿔 놓은 지식작업 변화 3가지